[SC헬스칼럼] 스마일라식 시력교정, 각막안전이 중요한 이유

2021-02-18 08:13:10

 ◇온누리스마일안과 김지선 원장

국내에서 시력 교정수술을 받는 환자는 한 해 20만 명은 족히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스마일라식을 필두로 라식, 라섹 등 현재 가장 대중화된 시력교정수술은 각막에 직접 레이저를 쪼이는 수술인 만큼 각막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각막은 빛이 가장 먼저 통과하는 곳으로, 빛의 굴절과 전달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투명한 막이 하나밖에 없는 것으로 보일 수 있으나 그렇지 않다. 각막상피, 보우만막, 각막실질, 뒤경계판, 각막내피 등 총 5개의 층이나 된다. 각막을 구성하는 각 층은 세포와 섬유질 등으로 이뤄져 있어 눈이 건조할 때 눈물을 나오게 하거나 안구 내부의 압력을 견딜 수 있도록 도와준다.

우선 가장 맨 앞에 위치한 각막상피는 전체 각막 두께의 약 10%를 차지하며 세포로 구성된다. 두 번째 층인 보우만막은 세포가 없는 대신 무색의 투명한 섬유질로 돼 있는데, 겉면이 단단해 안압을 견디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세포가 없어 한번 손상되면 재생이 되지 않는다. 세 번째 층인 각막실질은 각막 두께의 약 90%를 차지하고 대부분 교원섬유로 이뤄져 있어 무르고 약한 것이 특징이다. 스마일라식과 같이 우리가 흔히 아는 시력교정술이 바로 이곳을 깎아 굴절률을 잡아 준다. 그 다음에 있는 뒤경계판은 내피세포에서 분비된 두꺼운 바닥막으로 나이가 들면서 두께가 증가하고, 마지막 각막내피는 한 층으로 된 납작한 정육각형 형태의 세포로 출생 이후 재생되지 않다. 이처럼 각막은 각 층마다 성질이 달라 안전이 중요하다. 각막 손상이 크면 안구 건조, 눈부심, 때로는 각막 혼탁 같은 후유증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시력교정수술은 이미 크게 대중화된 수술이지만, 각막실질층을 교정해 굴절률을 조정하기 때문에 일정 부분 각막 손상이 불가피하다. 따라서 가급적 적게 절개하고 각막에 가해지는 손상이 적은 수술법을 택하는 것이 좋다.

시력교정술에는 대표적으로 라식, 라섹, 스마일라식이 있는데, 스마일라식은 각막을 투과하는 레이저를 사용해 현존하는 시력교정 중에서 손상이 가장 적고 안전성이 우수한 수술법이다. 일반 라식과 비교하면 각막 절개량이 10분의 1 정도로 아주 적다. 따라서 안압을 견디는 힘이 강하고, 눈이 마르거나 빛이 번져 보이는 느낌도 크게 줄어 환자에게 유리하다.도움말=온누리스마일안과 김지선 원장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