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우승에 대한 부담감 많았다. 마지막 장면 맞을 것 같았다"

2021-02-18 21:01:50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 사진제공=WKBL

[아산=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우승에 대한 부담감이 많았다."



우리은행은 하나원큐에게 일격을 당했다. 64대66으로 패했다. 하나원큐 신지현에게 결승 버저비터를 맞았다.

우리은행은 21일 BNK전에서 승리하면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한다.

위 감독은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선수들의 우승에 대한 부담감이 상당히 많았던 경기였다"고 했다.

신지현에게 결승 버저비터를 맞은 장면에 대해서는 "선수들을 내보내면서 '맞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노련한 선수들이 많으면 커버를 해줬을텐데, 박혜진이 혼자 수비 조직력을 진두지휘하기는 버겁다. 김소니아가 그동안 잘 받쳐줬는데, 오늘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부담감이 너무 많았고, 거기에서 허점이 나왔다"고 했다.

또, 위 감독은 "BNK를 이긴다는 보장이 없다. 우승에 대한 부담감이 많은 상황이다. 이틀 동안 잘 준비해서 대비하겠다"고 했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