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장 코멘트]씁쓸한 이상렬 감독 "오늘은 이겼어야 하는 경기인데"

2021-02-17 21:44:22

2020-2021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KB손해보험의 경기가 1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렸다. KB손해보험 이상열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장충체=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2.17/

[장충=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KB손해보험이 케이타의 복귀전에서 웃지 못했다.



KB손해보험은 1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카드와의 5라운드 대결에서 풀세트 접전 끝에 2대3으로 패했다. 이날 KB손해보험은 허벅지 부상을 털고 돌아온 케이타가 45득점을 올렸지만, 마지막 9부 능선을 넘지 못했다.

1세트에서 몸이 다소 무거워보였던 케이타는 2세트부터 살아나 팀의 주포로서 역할을 다해냈으나 막판 박빙 접전에서 집중력이 흔들렸다. KB손해보험은 마지막 5세트를 허무하게 내주며 승점 1점을 추가하는데 그쳤다. 이제는 2위 자리를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다.

경기 후 KB손해보험 이상렬 감독은 "오늘은 이겼어야 하는 경기였다. 1세트 보고는 오늘 어렵겠다 싶었다. 1세트를 무조건 잡았어야 했다. 오늘은 이길 수 있는 확률이 높았던 경기인데 조금 (아쉽다). 잘했지만, 선수들이 반성을 조금 해야하는 경기인 것 같다"고 아쉬워했다.

이날 블로킹에서 승패가 갈렸다. 이상렬 감독은 "그래도 승점 1점을 따서 2위를 지키고 있는 것으로 오늘은 위로를 삼겠다"며 아쉬움을 삼켰다.

경기 중반 교체됐던 황택의에 대해서는 "빈혈이 좀 있다. 어지럽다고 해서 교체했다. 오늘 긴장을 많이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익제가 들어와서 자기 역할을 보여준 것도 오늘의 소득"이라고 꼽았다.

케이타의 복귀전은 절반의 만족이다. 이상렬 감독은 "몸은 괜찮다고 자꾸 말한다. 내가 보기엔 안좋아 보이는데. 3주 쉬니까 볼 감각이 없었던 것 같다. 어린 선수이다보니 긴장도 한 것 같다. 케이타 선수는 경기를 하면서 풀리는 스타일이다. 2세트부터는 감각을 회복한 것 같은데, 블로킹에서는 아쉬움이 있었다. 좀 더 영리하게 하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상위권 싸움 중인 KB손해보험에게는 한 경기, 한 경기가 중요하다. 이 감독은 "이제 6라운드 시작인데 선수들에게 안정감을 주기 위해 노력을 많이 해야할 것 같다. 선수들에게 최대한 심리적 안정을 주면서 할 것인가가 중요하다. 생각대로 경기가 안풀릴 때 대처하는 관리 능력이 좀 더 필요할 것 같다"고 당부했다.

장충=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