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충 리뷰]'5세트 폭격' 우리카드 3연승 질주, 2위도 보인다

2021-02-17 21:30:40

2020-2021 V리그 남자부 우리카드와 KB손해보험의 경기가 1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렸다. 우리카드 선수들이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장충체=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2.17/

[장충=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2위 맹추격.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우리카드는 1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도드람 V리그 KB손해보험과의 5라운드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3대2(25-17, 22-25, 19-25, 26-24, 15-10)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우리카드는 최근 3연승을 달렸다. 승점 2점을 추가하며 17승12패 승점 50점으로 3위로 올라섰다. 반면 2위 KB손해보험은 승점 1점을 추가하는데 그쳤다. 17승13패 승점 51점. 우리카드가 턱 밑까지 추격해오면서 2위를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KB손해보험은 이날 '에이스' 케이타가 부상을 털고 복귀하는 호재를 맞았다. 케이타는 지난달 30일 OK금융그룹전 이후 허벅지 근육 파열 부상을 입어 2주 넘게 휴식을 취했다. KB손해보험의 최근 3경기 성적은 모두 케이타가 빠진 경기였다. 아직 100%는 아니지만 케이타가 경기를 뛰겠다는 의지가 워낙 강력했고, 충분한 휴식을 취한 후 이제는 경기에 나서도 되겠다는 판단이 내려졌다. 설 연휴를 마치고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한 케이타는 이날 선발 출장하면서 팀의 공격을 이끌었다.

하지만 우리카드는 상대 케이타가 부상에서 복귀했지만, 1세트부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케이타의 몸이 덜 풀린듯 플레이가 다소 무거운 사이, 알렉스와 한성정이 펄펄 날았다. 알렉스는 서브에이스까지 2개나 기록하면서 높은 공격 성공률을 앞세워 빠르게 점수를 쌓았다. 우리카드는 여유있게 1세트를 따냈다.

KB손해보험 이상렬 감독은 2세트부터 '케이타 살리기'에 나섰다. 국내 선수들에게도 케이타의 경기 감각을 살리기 위해 더 공을 많이 올려줄 것을 주문했고, 선수들과의 합작은 통했다. 2세트부터 케이타가 살아나기 시작했다. 1세트에 50%였던 케이타의 공격 점유률은 2세트 70.97%까지 끌어올렸고, KB손해보험은 케이타의 연속 득점이 터지면서 달아나기를 반복했다. 박빙 승부 끝에 KB손해보험이 2세트를 가져가며 승부는 원점으로 되돌아갔다.

3세트에서는 케이타가 우리카드를 더욱 압도했다. 우리카드는 실수가 이어졌고, 그사이 케이타는 서브에이스까지 터뜨렸다. 우리카드의 공격이 흔들리는 사이, 케이타가 연속 득점을 올렸고 우리카드는 알렉스의 공격자 반칙까지 겹치며 무너졌다. 24-19, 5점 차로 세트스코어에 도달한 KB손해보험은 우리카드의 팀 포지션 폴트로 행운의 쐐기점까지 올렸다.

4세트는 더욱 팽팽했다. 우리카드도 나경복과 알렉스가 앞장서 연속 득점으로 반격에 나섰다. 한성정도 전방에서 필요할때마다 점수를 만들어내며 동점 접전이 이어졌다. 알렉스의 퀵오픈 성공으로 우리카드가 먼저 20점에 도달했다. 그러나 KB손해보험도 곧바로 김진수 득점이 터지면서 동점 균형을 맞췄다. 21-21, 22-22, 결국 24-24 듀스. 우리카드는 나경복이 해결사로 나서며 기어이 승부를 5세트로 끌고갔다.

결국 마지막에 우리카드가 웃었다. 계속해서 케이타를 향한 공격이 연속 성공하면서 초반부터 빠르게 점수를 쌓았다. 반면 우리카드의 집중력도 만만치 않았다. 알렉스 득점으로 6-6 동점을 만든 후 나경복이 역전 점수를 만들어냈다. 속공으로 알토란 활약을 해주던 하현용이 블로킹으로 점수 차를 더욱 벌렸고, 마지막 서브에이스로 정점을 찍었다.

장충=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