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김애나 큰 부상 면했다, PO 출전 여부는 불투명

2021-02-17 11:16:48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김애나(인천 신한은행)의 부상이 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김애나가 지난 14일 아산 우리은행전을 준비하던 중 무릎을 부상했다. 한 차례 수술을 한 부위라 걱정이 컸다. 설 연휴 기간 중 근육이 살짝 찢어진 것 같다는 진단을 받았다. 설 연휴 지난 뒤 두 차례 검사를 했다. 다행히도 인대 부상은 아니라는 소견을 받았다. 기존 의견에 부상 부위 타박이라는 진단 등을 받았다. 다만, 한 차례 부상을 입은 부위를 또 다쳤다. 선수가 통증을 느끼고 있다. 플레이오프(PO) 전까지 완벽하게 회복할 수 있다고 말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선수의 컨디션을 지켜봐야 한다"고 전했다.

김애나는 해외동포 출신의 포인트 가드. 부상에서 복귀한 올 시즌 미국 농구 스타일의 드리블과 탁월한 슛 감각, 절묘한 패스워크를 선보이며 새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특히 김단비를 제외하곤 테크니션이 부족했던 신한은행으로선 김애나의 합류로 확실한 공격 옵션 하나를 더 확보했다.

문제는 부상. 김애나가 우리은행전을 앞두고 부상을 입었다. 당시 정상일 감독은 "큰 부상은 아닐 것 같다는 사전 진단을 받았지만, 본인이 크게 놀라기도 했다. 통증을 호소하고 있어 걱정이 크다. 1주일을 봐야할지 2주일을 기다려야 할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악재인 것은 분명하다. 특히 남은 4경기에서 계속 출전 시간을 늘려가면서 감각과 체력을 끌어올릴 예정이었는데 일단 차질이 크다. 김애나가 어떻게 될지 모르는 상황이다. 대타를 계속 찾아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17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용인 삼성생명과 2020~2021 KB국민은행 리브모바일 여자프로농구 홈경기를 치른다. 신한은행은 일찌감치 PO 진출을 확정, 봄 농구 준비에 돌입했다. 지난 14일 열린 우리은행과의 원정경기에서 신인 이다연을 깜짝 기용하는 등 새 얼굴 찾기에 나섰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