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충 코멘트]'뒤숭숭한 배구계' 이상렬 감독 "선수들에게 더욱 조심하라고 당부"

2021-02-17 18:37:44

2020-2021 V리그 남자부 OK금융그룹과 KB손해보험의 경기가 26일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렸다. KB손해보험 이상렬 감독이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안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12.26/

[장충=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세상이 달라졌다. 더 조심해야 한다. 나 역시 선수들에게 사죄하는 마음이다."



KB손해보험 이상렬 감독이 최근 배구계를 뒤덮은 폭력 이슈에 대해 착잡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상렬 감독은 17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우리카드와의 맞대결을 앞두고 최근 선수들의 과거 학교폭력 이슈로 뒤숭숭한 배구계 이야기가 나오자 어렵게 입을 뗐다. 프로배구는 몇몇 주요 선수들이 학생 시절 배구부 내에서 학교 폭력의 가해자였다는 폭로가 잇따라 터지면서 몸살을 앓고 있다. 남자부에서도 OK금융그룹 송명근과 심경섭이 올 시즌 잔여 경기 출장 정지 구단 징계를 받았다.

이상렬 감독은 "민감한 이야기"라고 조심스러워하며 "저는 경험자이기 때문에 우리가 더더욱 조심해야 한다고 당부하고 있다. 어떤 일이든 댓가가 있다. 나의 고통이 반드시 수반된다. 지금 누가 당장 나를 비난하지 않더라도 사과하고, 조심해야 한다. 인생은 남이 모르면 그냥 넘어가는 게 아니다. 철저히 조심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이 감독은 "인과응보가 있더라. 저 역시 그래서 선수들에게 사죄하는 느낌으로, 우리 선수들에게 사죄하는 마음으로 지도하고 있다. 배구계 선배로서 조금이라도 더 모범적인 모습을 보이려고 애 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장충=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