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번째 시즌 도전 위해 입국한 헤인즈, 그런데 갈 팀은 있나

2021-02-17 14:18:59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애런 헤인즈, 한국에 오긴 왔는데 확실히 갈 팀은 있는 것일까.



헤인즈가 어느 팀에서 뛸 지 농구팬들과 관계자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헤인즈는 최근 입국, 자가 격리 중이다. 자신의 SNS에 자가 격리 사실을 알렸고, 이 소식이 곧바로 퍼졌다.

헤인즈가 한국에 들어왔다는 것, 코로나19 시대에 관광으로 오지는 않았을 것이다. 대체 외국인 선수로 새로운 팀과 계약을 예상해볼 수 있어 벌써부터 관심이 뜨겁다. 각 구단 코칭스태프와 관계자들은 "어디로 가느냐", "이 팀이 후보가 아니냐"고 서로 갑론을박중이다.

헤인즈는 2008~2009 시즌을 시작으로 지난 12시즌 동안 쉬지 않고 KBL 무대를 누빈 친숙한 선수다. 538경기를 뛰며 외국인 선수 중 가장 많은 출전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그의 득점만 1만780점이다. 외국인 선수로는 1위고 역대 2위 기록이다. 레전드라 해도 무방하다.

하지만 올해로 나이가 40이 됐다. 여기에 무릎 수술 후유증도 있다. 때문에 이번 시즌을 앞두고 서울 SK와의 재계약에 실패했다. 그렇게 KBL과 이별하는가 했더니, 다시 복귀에 불을 붙였다.

그러나 헤인즈가 확실히 복귀하는가에는 아직 의문 부호가 붙어있다. 헤인즈는 자신이 뛸 새 팀에 대해 함구하고 있다. 그리고 어떤 팀도 우리가 헤인즈를 데려갈 새 팀이라고도 하지 않고 있다. 현재 지방 구단 한 팀이 유력 후보로 꼽히고 있다. KBL에는 지방팀으로 울산 현대모비스, 부산 KT, 창원 LG, 원주 DB가 있다.

하지만 이 팀들의 면면을 봤을 때 딱히 헤인즈를 새로 데려갈 이유가 마땅치 않다. 먼저 현대모비스는 교체로 데려운 버논 맥클린 합류 후 11승3패를 기록중이다. 숀 롱을 바꿀리는 없고, 교체한다면 맥클린인데 팀 성적이 워낙 좋다. 맥클린 개인 성적은 떨어지고, 공격에서도 힘이 부족하지만 롱이 못해주는 수비에서 능력을 발휘하고 있다. 서로 상호 보완을 하는 관계라 궁합이 좋다.

KT는 이미 교체 기회를 다 썼다. 헤인즈를 데려가려면 5경기 페널티를 감수해야 한다. 하지만 순위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그런 모험을 할 가능성은 없다. LG의 경우 이미 다음 시즌을 보고 있다. 최근 외국인 선수 트레이드까지 한 마당에 굳이 헤인즈를 영입할 이유가 없다. 이 두 구단은 직간접적으로 헤인즈 영입에 대한 관심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DB 역시 새로 온 얀테 메이튼과 저스틴 녹스가 각자 역할을 잘해주고 있다.

그러면 헤인즈가 아무 언질 없이 한국에 왔을까. 그건 아니다. 현대모비스와 연결 고리가 있다. 맥클린이 현대모비스 합류 후 부진했고, 몸상태도 좋지 않았다. 이 상황에서 헤인즈가 먼저 구단측에 연락을 해 동태를 살폈다. 구단도 맥클린의 부상과 부진이 길어질 수 있어 관심을 끊지 않았다. 다만, 몸상태를 직접 확인해야 하고 2주간의 자가 격리 변수를 지워야 했다. 이 부분에서 헤인즈가 흔쾌히 OK 사인을 냈다. 그래서 일찌감치 한국행을 선택한 것이다.

문제는 위에서 언급했듯이 맥클린의 컨디션이 점점 올라오고 있어 굳이 헤인즈로 교체를 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다. 헤인즈와 계약에 대한 구두로라도 합의를 했다면 모를까, 그런 것도 아니기에 현대모비스는 도의적 책임을 질 게 없다. 헤인즈 입장에서 최선은, 자가 격리를 마친 후 좋은 컨디션을 보여 현대모비스를 고민에 빠뜨리는 것이다. 우승에 도전하는 현대모비스인데, 플레이오프에서는 헤인즈같은 '해결사'들의 필요성이 높아진다.

또 하나 변수는 헤인즈와 현대모비스가 인연이 되지 못한다 해도, 갑작스럽게 그를 원하는 새 팀이 튀어나올 수 있다는 것이다. 이는 시간을 조금 더 두고 지켜봐야 할 사안이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