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리뷰]임동혁X정지석 32득점 합작, 대한항공 현캐에 3대0 '셧아웃' 승

2021-02-16 20:33:20

16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과의 2020~2021시즌 V리그 남자부 5라운드 경기에서 대한항공 선수들이 공격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제공=KOVO

[천안=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3연승을 달리던 현대캐피탈을 꺾고 단독선두를 질주했다.



대한항공은 16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과의 2020~2021시즌 V리그 남자부 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0(25-20, 25-20, 25-19)으로 셧아웃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점 3을 보탠 대한항공은 7개 구단 중 가장 먼저 20승(9패) 고지에 올라서며 승점 58을 기록, 2위 KB손해보험(승점 50)과의 격차를 8점으로 벌렸다.

임동혁과 정지석이 펄펄 날았다. 외국인 공격수 요스바니 대신 라이트 공격수로 나선 임동혁은 나란히 양팀 최다인 17득점, 국가대표 레프트 정지석은 블로킹 3개 포함 15득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기선제압은 대한항공의 몫이었다. 1세트 5-4로 앞선 상황에서 조재영의 속공, 정지석의 오픈 공격, 상대 공격 실패로 8-4로 격차를 벌렸다. 한선수와 진지위의 속공으로 점수를 쌓아가던 대한항공은 1세트 막판 현대캐피탈의 강서브에 다소 흔들렸다. 허수봉의 서브가 코트 곳곳을 찌르며 리시브 라인을 흔들었다. 그러나 24-20으로 앞선 상황에서 임동혁의 백어택이 성공됐다.

2세트에서도 대한항공의 상승세가 이어졌다. 떨어지는 리시브 효율을 높은 공격성공률로 만회했다. 특히 1세트에 무득점에 그친 곽승석이 안정된 서브 리시브는 물론 8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곽승석과 정지석의 공격성공률은 각각 80%와 83.33%였다. 현대캐피탈은 2세트부터 문성민을 투입해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상대 공격을 블로킹으로 막아내지 못했다.

3세트에는 분위기가 바뀌었다. 좀처럼 살아나지 않던 현대캐피탈의 높이가 살아났다. 2-1로 앞선 상황에선 최민호의 블로킹이 성공됐고, 곧바로 상대 공격 범실로 4-1로 리드했다. 하지만 대한항공은 차근차근 추격했다. 유효블로킹에 이은 반격으로 8-7로 승부를 뒤집었다. 9-9로 맞선 상황에선 정지석의 퀵오픈, 임동혁의 오픈, 정지석과 진지위의 블로킹, 상대 공격 범실 등으로 순식간에 14-9로 점수차를 벌렸다. 이후 대한항공은 정지석과 임동혁의 범실없는 공격 성공으로 4라운드 패배를 설욕했다. 천안=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