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리뷰] '이재영-다영 출장정지' 흥국생명, 무기력한 4연패…IBK전 시즌 첫 패

2021-02-16 20:19:27

2020-2021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기업은행의 경기가 1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렸다. 기업은행 라자레바가 스파이크 공격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2.16/

[인천=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가 봄배구 진출을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는 1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도드람 V리그 여자부 IBK기업은행 알토스와의 5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대3(21-25, 10-25, 10-25)으로 패배했다. 4연패에 빠진 선두 흥국생명은 17승 7패 승점 50점을 기록했다. 4위 IBK기업은행은 2연패 탈출에 성공, 12승 13패 승점 35점을 기록하며 3위 한국도로공사(11승 13패 승점 36점)을 맹추격하며 봄배구 희망을 이어갔다.

시작부터 어수선했던 흥국생명이었다. 주전 공격수 이재영과 주전 세터 이다영이 학교 폭력 논란으로 출장 정지를 당하면서 '차포'가 빠졌다. 이재영의 자리는 김미연이, 이다영의 자리는 김다솔로 채웠다.

1세트부터 무기력한 모습이 이어졌다. 외국인 선수 브루나가 초반 컨디션 난조를 보이면서 김연경에게 공격이 집중되면서 어렵게 공격을 풀어갔다. 1세트 브루나가 부진 속에 5-15에서 교체됐고, 김연경이 7득점 공격성공률 50%로 분전하며 추격의 불씨를 당기며 20-24까지 추격했지만,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1세트를 내주면서 분위기는 더욱 IBK기업은행으로 넘어갔다. 2세트 표승주와 김주향을 앞세운 IBK기업은행이 일찌감치 리드를 잡았고, 25-10으로 IBK기업은행이 연속으로 두 세트를 잡았다.

3세트 초반 팽팽하게 흐르는 했지만, 얼마가지 않았다 .흥국생명은 3-5로 뒤진 상황에서 공격이 김희진에게 블로킹 당한데 이어 라자레바와 표승주에게 연속으로 점수를 내줬다. 김주향의 서브에이스까지 터지면서 IBK기업은행이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결국 3세트까지 품은 IBK기업은행이 이날 경기의 승자가 됐다. 인천=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