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VO, 학교 폭력 연루자 드래프트 참가도 금지…규정도 신설 [공식발표]

2021-02-16 18:37:17

한국배구연맹(KOVO)이 최근 불거진 '학교폭력' 관련 비상대책회의를 열었다.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한국배구연맹 회의실에서 신무철 사무총장 주관으로 연맹 자문 변호사, 경기운영본부장 등이 참석해 회의를 열고 있다.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2.16/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한국배구연맹이 학교 폭력 관련 규정을 새롭게 손질했다.



연맹은 1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한국배구연맹에서 열린 배구계 학교폭력 근절 및 예방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비상대책회의를 진행했다.

장시간 회의를 마친 뒤 연맹은 "최근 불거진 프로선수들의 학생시절과 연루된 학교폭력과 관련하여 리그를 관장하고 운영하는 기관으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피해자분들과 실망하신 배구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연맹은 앞으로 과거 학교폭력과 성범죄 등에 중하게 연루된 선수는 신인선수 드래프트 참여에 전면 배제할 것이며, 드래프트 시 학교폭력 관련 서약서를 징구할 계획입니다. 또한 입단 이후 서약서 내용이 허위사실로 확인될 경우 영구제명 등 중징계를 내릴 계획이다. 이 밖에 학교폭력 근절을 위해 금일 비상대책회의를 통해 결정한 방안들을 다음과 같이 실시코자 한다"고 밝혔다.

연맹은 ▲학교폭력 (성범죄 포함) 연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 참여 원천봉쇄 ▲피해자 신고센터 설치 ▲징계규정 정비 ▲학교폭력 근절 및 예방교육 ▲학교폭력 근절 캠페인 전개를 이야기했다.

연맹은 "과거 학교폭력과 성범죄 등에 중하게 연루된 선수는 신인선수 드래프트 참여에 전면 배제됩니다. 또한 드래프트 시 해당 학교장 확인을 받은 학교폭력 관련 서약서를 징구할 계획이며 내용이 허위사실로 확인될 경우 선수에게는 영구제명 등 중징계를 내리고 해당 학교에는 학교 지원금 회수 등 관련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피해자 신고설치에 대해서는 "대한민국배구협회와 한국배구연맹이 공동으로 초 · 중 · 고 · 대학생 및 프로선수들을 대상으로 익명 신고가 가능한 "피해자 신고센터"를 설치하여 피해자 보호 및 조속한 사실 확인 등 그에 따른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징계 규정도 새롭게 정비한다. 연맹은 "회의에서는 학교폭력 관련 징계여부의 타당성을 검토하고 한국배구연맹 징계 규정에 학교폭력 연루 등 사회적 물의를 야기한 경우의 징계 사유를 연맹 선수인권보호위원회 규정 10조를 참조하여 규정을 신설키로 했다. 또한 프로입문 이전에 발생한 사례에 대해서는 대한민국배구협회와 공동으로 조치할 수 있게 협조키로 했다"고 전했다.

예방에도 힘쓸 계획이다. 연맹은 "현재 초 · 중 · 고 · 대학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학교폭력 근절 예방을 위한 교육을 강화하기 위해 스포츠윤리센터 및 대한민국배구협회와 산하 연맹들과 협의할 계획입니다. 또한 현 프로선수들이 모교를 방문하여 후배들과 지속적으로 만나는 '멘토링 프로그램'을 구단과 함께 실시할 예정"이라며 "외부 전문기관에 의뢰하여 대한민국배구협회와 산하연맹 합동으로 학교폭력 방지를 위한 웹툰 및 영상을 제작 · 배포하여 유소년 선수들이 학교폭력의 심각성과 예방의 필요성을 고착시키기 위한 홍보를 펼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