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 인터뷰] '이재영-다영 학폭 논란' 박미희 감독, "체육인으로서 죄송…김경희 개입 사실 무근"

2021-02-16 17:59:12

2020-2021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 기업은행의 경기가 1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다. 경기 전 흥국생명 박미희 감독이 이다영 이재영 사태에 대해 인터뷰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2.16/

[인천=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체육인의 한 사람으로서 죄송합니다."



흥국생명은 16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IBK기업은행과 2020~2021 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5라운드 홈 경기를 치른다.

이날 계양 체육관에는 약 80명의 취재진이 몰렸다. 전날(15일) 흥국생명의 주축 선수였던 이재영과 이다영이 과거 학교 폭력 문제로 무기한 출장 정지를 받으면서 모든 이목이 쏠렸다.

경기를 앞두고 박미희 감독은 무거운 표정으로 인터뷰에 임한 박미희 감독은 "어떤 이유에서든지 학교폭력은 나와선 안된다. 개인적으로 체육인 한 사람, 선배, 감독으로 심려 끼쳐 드려서 사과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지난해 12월 흥국생명에는 주장 김연경과 이재영-이다영의 불화설이 돌았다. 당시 박미희 감독과 김연경도 팀 내 어수선한 분위기를 인정하며 남은 경기에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불화설이 발생했을 당시 이다영은 자신의 SNS에 선배 선수를 저격하는 듯한 글을 올렸고 이는 현재 학교 폭력 폭로전이 시작되는 시발점이 됐다. 당시 선수단 관리가 아쉽다는 지적이 이어지자 박미희 감독은 "항상 최선을 다해왔다. 이런 불미스러운 일 생긴 것이 나 역시 당황스럽다"고 이야기했다.

이재영과 이다영의 어머니인 전직 배구 선수 김경희의 개입 논란에 대해서는 "당황스럽다"라고 일축했다. 박 감독은 "그 이야기를 듣고 당황스러웠다. 여기는 하고 싶으면 하고 하기 싫으면 안하는 동네배구가 아니다. 프로배구단이 아무나 왔다갔다 할 수 있는 환경이 아니다"라며 "그것에 대해선 많이 당황스럽고 있을 수 없는 이야기다. 질문 자체가 나를 포함한 현직 지도자들에게 배려가 없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흥국생명은 승점 1점을 더하면 봄배구 진출을 확정 지을 수 있다. 1승이 중요한 상황. 어수선한 상황이지만, 박미희 감독은 "지금까지 모든 선수들이 열심히 하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 시즌 끝까지 원래 목표대로 열심히 뛰겠다"고 각오를 다졌다.인천-=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