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패장]최태웅 감독 "경기 전 '한 방 맞을 때가 됐는데'란 느낌 들더라"

2021-02-16 21:33:41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

[천안=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의 불길한 느낌은 예상을 빗나가지 않았다.



현대캐피탈은 16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도드람 V리그 남자부 5라운드 홈 경기에서 대한항공에 세트스코어 0대3으로 완패했다.

최근 기분 좋은 3연승을 이어나가지 못했다. 대한항공보다 공격성공률이 떨어졌고, 무엇보다 높이가 살아나지 않았다.

경기가 끝난 뒤 최 감독은 "경기 전에 '한 방 맞을 때가 됐는데'라는 느낌이 들었는데 그날이 오늘이 됐다. 팀이 어려울 때도 있는데 어려울 때 일어설 수 있는 힘이 아쉬웠다"며 "최근 많이 이기다 보니 선수들이 나태해진 면도 없지 않았던 것 같다. '어리다보니 위기가 오면 다시 치고 올라가는 힘이 없을텐데'라는 생각을 가졌었다"고 회상했다.

이날 현대캐피탈은 높이의 장점이 살아나지 않았다. 블로킹을 세 개밖에 성공시키지 못했다. 이에 대해 최 감독은 "대한항공이 이날 경기를 완벽에 가깝게 했다. 원인제공은 우리가 했다. 우리 팀에 대한항공 리시브 라인을 무너뜨릴 수 있는 서브 능력을 가진 선수가 별로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3세트 외국인 공격수 다우디를 빼고 대한항공에 맞섰던 최 감독은 "계속해서 반전의 기회를 잡으려고 노력하는데 안되더라. 선수들의 몸이 잘 안움직이지 않더라. 아무래도 국내선수들이 해주길 기대했는데 역부족이었던 것 같다"며 완패를 인정했다. 천안=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