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학생 선수 학폭 이력 직접 관리한다

2021-02-16 13:09:30

흥국생명 이다영-이재영. 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문화체육관광부가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학교 운동부 폭력 사태에 대해 팔을 걷어 붙인다.



문체부는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프로스포츠 선수 학교 폭력 사건과 관련해 "교육부 등 관계 당국과 협의해 학교 운동부 징계 이력을 통합 관리해 향후 선수 활동 과정에 반영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대한체육회 국가대표선발규정 제5조에 따라 (성)폭력 등 인권 침해로 징계를 받은 적이 있는 경우 국가대표 선발을 제한한다"며 "향후 관련 규정 등을 통해 학교체육 폭력 예방 체계를 구축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최근 프로배구는 '학폭 사태'로 흔들리고 있다. 여자배구 흥국생명 이재영-이다영 자매에게 중학교 배구부 시절 괴롭힘을 당했다는 피해자들이 인터넷에 폭로글을 올린데 이어, 14일에는 피해 학생의 학부모까지 당시 분위기를 전하면서 네티즌의 공분을 샀다. 이어 남자배구 OK저축은행의 송명근과 심경섭이 과거 학교폭력에 연루됐다는 사실이 폭로를 통해 밝혀졌다. 이재영-이다영 자매와 송명근-심경섭 모두 국가대표 자격 무기한 정지라는 중징계를 받았지만, 논란은 사그러들지 않고 있다. 다른 선수들도 연루되고 있는 상황이다.

문체부는 16일 교육부 등 관계기관·단체와 학교 운동부 폭력과 관련한 점검 회의로 개최할 예정이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