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인 10명중 4명 "백신 안 맞겠다"…선진국 불신 여전

2021-02-05 11:29:02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과 프랑스, 독일 등 선진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불신이 좀처럼 해소되지 않고 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4일(현지시간) 여론조사기관인 칸타 퍼블릭이 미국, 프랑스, 독일, 영국, 네덜란드, 이탈리아, 인도 등 7개국에서 실시한 설문 결과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들 국가 중 백신에 대한 거부감이 가장 큰 곳은 프랑스였다. 백신을 맞지 않겠다는 응답 비율이 거의 40%에 달했다. 미국은 25%를 넘었고, 독일은 23%를 기록했다.

이에 비해 영국(14%)과 네덜란드(17%), 이탈리아(12%)는 상대적으로 백신에 대한 거부감이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런 경향은 중앙 정부가 제공하는 백신 관련 정보에 대한 신뢰가 낮을수록 두드러졌다.

백신에 대한 거부감이 높은 프랑스와 미국에서 각각 13%, 11%만이 정부가 신뢰할만한 백신 관련 정보를 제공한다고 답했다.

반면 영국과 네덜란드에서는 이같은 응답비율이 30%에 달했다.

정부의 신속한 백신 보급도 시민들의 백신에 대한 거부감을 줄이는데 영향을 미쳤다고 칸타 퍼블릭은 설명했다.

백신 거부감이 상대적으로 낮은 영국의 경우 60%가 정부의 신속한 백신 보급에 만족한다고 답한 반면 유럽연합(EU) 회원국 중 보급률이 가장 낮은 축에 속하는 프랑스는 이같은 응답비율이 31%에 그쳤다.

신뢰할만한 백신 정보 제공처로는 국립보건기관(41%)와 가족 주치의(39%)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와 관련, 칸타 퍼블릭의 에마뉘엘 리비에르 국제 여론조사 디렉터는 "각국 정부가 백신에 대한 거부감을 줄이기 위해 시민들과 상당한 소통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점이 확인된 셈"이라고 말했다.

소셜미디어에 대한 백신 관련 정보 의존도는 극히 낮았다. 독일과 이탈리아, 네덜란드에서 4∼5%의 응답자만이 소셜미디어를 신뢰한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남성(74%)이 여성(69%)보다 백신을 맞겠다는 응답비율이 높았다.

또 나이가 어릴수록 백신에 대한 거부감이 컸는데 만 18∼24세 응답자 중 32%만이 반드시 백신을 맞겠다고 답했다.

또 백신을 맞지 않으려는 이유로 응답자의 절반 가량이 안전성을 들었고, 29%는 정보 부족을 꼽았다.

bumso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