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감염인도 코로나19 중화항체 만들 준비돼 있다"

2021-02-01 13:29:53

[서울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지 않은 비감염인도 코로나19 중화항체를 만들 수 있는 면역세포를 이미 보유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오명돈·박완범 교수 연구팀과 서울대학교 생화학교실 김상일·정준호, 전기정보공학부 노진성·권성훈 교수 연구팀은 코로나19 환자 16명,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은 정상인 10명 등 총 26명을 분석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1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코로나19 환자 16명 중 13명에서 동일한 중화항체가 확인됐다.



중화항체는 바이러스와 결합해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는 항체를 칭한다. 질병의 원인이 되는 바이러스가 같더라도 다양한 중화항체가 생성될 수 있으나, 이번 연구에서는 대다수 코로나19 환자가 공유하고 있는 중화항체를 발견했다.

연구팀은 정상인도 코로나19 중화항체를 생성하는 면역세포를 이미 갖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은 정상인 10명 중 6명에서 이 면역세포가 확인됐다.

즉, 대다수 정상인도 이미 코로나 중화항체를 만들 수 있는 준비가 돼 있어 감염 초기부터 중화항체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우리 몸에서 항체를 만들어내는 역할을 하는 것은 면역세포 중 하나인 림프구다. 림프구는 새로운 바이러스가 침입하면 여러 과정을 통해 바이러스를 억제하는 정교하고 특이적인 항체를 만들어 낸다. 다만 처음 접한 바이러스를 인식하고 대응하기 위한 시간이 필요하다. 백신을 맞았을 때 항체가 생기기까지 적잖은 시간이 필요한 이유다.
그러나 이번 연구에서 정상인들도 코로나19 중화항체를 생성할 준비가 된 면역세포를 갖고 있다고 확인된 만큼 이를 활용하면 새로운 예방과 치료법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기대했다.

박 교수는 "이번 발견으로 코로나19 감염에서 다른 바이러스보다 빠르게 중화항체가 생성되는 현상을 설명할 수 있다"며 "공유 중화항체의 존재와 특성은 향후 코로나19와 유사한 팬데믹이 발생하였을 때 효과적인 백신과 항체치료제 개발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중개의학'(Science Translational Medicine) 최근호에 게재됐다.

jandi@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