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항문검사 뒤 `펭귄걸음` 동영상 나돌아…"조작됐다"

2021-02-01 13:23:11

[글로벌타임스 화면캡처]

중국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문 검사 뒤 뒤뚱거리며 걷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1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허베이(河北)성 스자좡(石家莊)시 인터넷신고센터는 이 동영상은 편집되고 조작됐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시 보건부서와 병원 의료진을 대상으로 확인한 결과 스자좡에서는 코와 목에서만 샘플을 채취했을 뿐 항문 검사를 하지 않았다고 설명였다.

그러면서 항문 검사는 코로나19로 입원 중인 설사 환자에 대해서만 진행하며 어떠한 불편도 초래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항문 검사 뒤 별다른 불편함이 없었다는 네티즌들의 경험을 소개한 뒤 동영상에 남자아이들만 등장하는 점을 언급하며 할례를 받은 뒤 촬영한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고 전했다.
스자좡시는 인터넷으로 허위사실을 퍼뜨리는 행위는 법적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앞서 최근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는 스자좡에서 코로나19 항문 검사를 받은 아이들이라며 이들이 엉덩이를 살짝 뒤로 뺀 채 펭귄처럼 뒤뚱거리며 걷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네티즌들은 영상에 대해 '세상에서 가장 치욕스러운 검사'라거나 '바이러스보다 더 두려운 코로나19 검사'라는 반응을 보였다.

중국 베이징(北京)과 산둥성 칭다오(靑島) 등 일부 지역에서는 입국객이나 확진자와 밀접접촉한 사람 등을 대상으로 항문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입안이나 콧속에 면봉을 넣어 샘플을 채취하는 방식이 아니라 항문에 면봉을 찔러 넣어 샘플을 채취하는 방식이다.
중국은 목과 코 부분의 바이러스가 항문 쪽보다 먼저 사라지는 만큼, 무증상 감염자나 호흡기 증상이 사라진 사람들을 찾는 데 항문 검사가 더 적절하다는 전문가 의견을 받아들여 이 검사를 도입했다.

jkha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