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코로나자문단 전문가 "변이 우려…가장 암울한 날 올 것"

2021-01-29 08:50:08

마이클 오스터홀름 미네소타대 전염병연구정책센터 소장. [출처=미네소타대 공중보건대학원 유튜브 채널, 재배부 및 DB 금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문단에 속한 보건 전문가가 앞으로 6∼14주 사이 미국에 최악의 코로나19 상황이 닥칠 것이라고 28일(현지시간) 경고했다.



미네소타대학 전염병연구정책센터 마이클 오스터홀름 소장은 이날 CNN에서 미국에서 퍼지고 있는 변이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걱정하고 있다며 앞으로 6∼14주에 "심지어 우리가 아직 경험해보지 못한 뭔가"가 닥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최근 코로나19의 겨울철 대확산이 한풀 꺾이면서 한고비를 넘어선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캘리포니아주가 자택 대피령을 해제하는 등 봉쇄 완화에 나서고 있다.

오스터홀름 소장은 미국에서 겨울철 대확산의 진앙이었던 로스앤젤레스(LA) 같은 도시들이 최근 일부 규제를 완화한 것과 관련해 사람들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피로와 분노를 이해한다면서도 미국인들이 곧 "가장 암울한 나날들"을 보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은 완화할 때가 아니다. 왜냐하면 그렇게 한다면 우리는 또다시 자동차가 나무를 들이받은 뒤에야 브레이크를 밟게 될 것"이라며 "더 암울한 말로 표현할 수는 없지만 나는 그게 앞으로 벌어질 일이 될까 봐 두렵다"고 말했다.

오스터홀름 소장은 이어 "(브레이크를 밟는 것은) 병원들이 정원 초과 상태가 될 때뿐이며 그게 지금은 기준점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바이든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 계획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코로나19 검사 인력이 백신 접종에도 투입되고 있는 현실을 우려했다.

오스터홀름 소장은 "우리는 둘 다(검사와 백신 접종) 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sisyph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