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바르셀로나 회장 선거 최종 후보 3인 확정

2021-01-15 02:38:11

사진캡쳐=FC바르셀로나 홈페이지

[런던(영국)=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FC바르셀로나 차기 회장 선거의 최종 후보 3명이 확정됐다.



바르셀로나는 14일 후보 추천 투표 검표 결과 호안 라포르타, 빅토르 폰트, 토니 프레이사 등 3명이 최종 후보가 됐다고 발표했다. 또 한 명의 후보였던 에밀리 로사드는 후보에서 사퇴했다.

2003년부터 2010년까지 바르셀로나 회장을 역임했던 라포르타는 총 추천표 1만272표 가운데 9625표를 유효표로 획득했다. 폰트는 4713표 중 4431표를, 프레이사는 2822표 가운데 2634표를 유효표로 받았다.

이 세 명의 후보들은 15일부터 선거 운동을 하게 된다. 회장 선거는 1월 24일 열린다.

세 명의 후보들은 다양한 이슈를 이야기하며 관심을 자신들에게 모으려 하고 있다. 라포르타는 자신이 회장에 있던 2003년 당시를 떠올리며 "호날두가 메시와 한 팀에서 뛸 수 있었다. 호날두의 에이전트가 제안을 해왔다. 그러나 당시 바르셀로나는 호나우지뉴, 마르케스와 계약을 맺기로 한 상태였다"고 회상했다. 라포르타는 "이번에 회장이 된다면 엘링 홀란드(도르트문트)를 영입하겠다"고 밝혔다.

폰트는 최근 한 인터뷰에서 "메시는 바르셀로나에서 경력을 끝내고 싶어한다. 바르셀로나 잔류를 이상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