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신입생' 18세 윙어 디알로의 당찬 포부 "목표는 EPL, UCL 우승!"

2021-01-15 01:02:09

사진캡쳐 = 맨유 SNS

[스포츠조선닷컴 이동현 기자] "목표는 프리미어리그와 챔피언스리그 우승"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신입생 아마드 디알로(18)가 맨유에서 달성하고 싶은 목표를 밝혔다.

맨유는 이탈리아 아탈란타에서 활약하던 디알로의 잠재력을 확인한 뒤 3,700만 파운드(약 555억 원)를 지출하며 디알로를 영입했다. 맨유는 지난 10월 이적 시장 마감을 앞두고 디알로의 영입을 확정 지었다. 디알로는 비자 발급 문제로 팀에 바로 합류하지 못했고, 서류 작업이 모두 마무리된 지난 13일 맨유 트레이닝장에 모습을 드러내며 합류했다.

디알로는 14일 맨유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된 인터뷰에서 "기분이 정말 좋다. 맨유 커리어 시작을 하게 되어 정말 기대된다. 꿈이 이뤄진 것이다. 팀 동료들과 경기 하는 것이 매우 기다려진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디알로는 "나는 18세로 아직 어리고, 앞날이 많이 남은 선수다. 나는 배우고 발전하고 싶고 경험 많은 선수들과 코치들의 조언을 들을 것이다. 성공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며 각오를 밝혔다.

맨유에서 달성하고 싶은 목표에 대한 질문을 받은 디알로는 "목표는 맨유에서 챔피언스리그와 프리미어리그 우승이다"라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한편 솔샤르 감독은 "우리는 디알로를 오랫동안 주시했다. 나도 지켜봤다. 디알로는 가장 뛰어난 유망주 중 한 명이라고 믿는다"면서 "맨유는 어린 선수들을 키워낸 자랑스러운 역사를 가지고 있다. 디알로도 이곳에서 좋은 선수가 되길 바란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동현 기자 oneunited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