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의 밥상' 10년 최불암 "최고 아름다운 방송"→김민자·김혜수 "매회 감동"[종합]

2021-01-14 21:54:28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내 생애 최고 아름다운 방송이다."



14일 배우 최불암이 진행하는 KBS1 '한국인의 밥상'이 10년을 맞아 '수고했어요, 그대' 특별편을 방송했다.

아내 김민자는 매주 월요일 새벽 5시 출근하는 최불암을 배웅하면서 "10년 동안한번도 빠지지 않고 대단하다. 남편이 먼거리를 가는게 걱정이 많다. 세월이 갈수롤 걱정이 많아진다"고 말했다.

이날 김민자는 지인의 주방을 찾아 강화도로 떠났다. 현장을 찾은 놀라운 손님은 배우 김혜수.

김헤수와 김민자는 김혜수 17살 데뷔 때 사극 연속극을 하면서 모녀같은 정을 쌓은 사이.

김혜수는 "엄마같은 대선배님 방구석 구들장 같은 따뜻함이 좋아 자주 데이트 신청을 한다"며 "두 분에게 전 딸이다"라고 말했다.

김민자는 "혜수 자체도 나를 생각하는게 남다르더라구요. 어릴때 고1때 17살에 데뷔했다. 아주 어린 아이가 왔는데 눈이 동그랗고 예쁘게 생겼다. 보호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김혜수는 "연속극 사극을 하던 때 너무 어려웠는데 실제로 김민자 선생님이 제 울타리가 되어주셨다. 감싸주시던 분이다. 선생님이 저에게 그늘같은 보호막이 되어주셨구나. 김민자 최불암 선생님은 엄마 아빠 같다고나 할까. 대가족에서 자랐지만 마음의 빈자리가 크게 생겼을 때 저를 따뜻하게 자식처럼 품어주신 분이다. 시작도 각별했지만 시간이 갈수롤 각별하다"고 말했다.

김민자는 김혜수와 음식을 준비하면서 "사람들이 나보고 결혼적령기에 왜 최불암과 결혼할까 하는데 간단한 이유로 굶지는 않겠다는 생각으로 결혼을 해버렸다. 당시 남편과 결혼을 안하면 조금 이상해질것 같더라. 총각때도 술을 엄청 좋아했는데 결혼안한다고 하면 ㅅ둘을 너무 ㅁ낳이 먹어서 사람이 타락할것 같았다. 나도 똑같은 배우 일을 하니까 말도 잘 통했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의 '한국인의 밥상' 사랑에 "연기와 다른 장르인데 10년을 하는게 대단하다"며 열정과 노고를 칭찬했다.

직접 음식 만들기에 돌입한 김혜수는 서툰 칼질에도 평소 요리를 즐기는 다양한 스킬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맛좋은 수육과 굴 겉절이 김치를 뚝딱하고 만들어냈다.

김헤수는 "음식 나누는 기분이 좋아 종종 불 앞에 선다. 제 마음이 가는 사람들 같이 밥을 먹으면 그 기쁨이 배가 된다"고 말했다.

두 사람이 요리하는 주방에 도착한 최불암은 깜짝 놀랐다. 김혜수는 "최불암 선생님이 주는 문자는 한편의 시 같아서 저장하고 읽고 또 읽는다"며 선물같은 문자를 낭송하기도 했다.

이어 박정수 송선미 인순이 강호동 한지민 파독 강호사 브라질 이민자 등이 최불암에게 10주년 축하 영상을 남겨 그의 눈시울을 붉게 했다.

김혜수는 "그짧은 시간에 밀도있게 정이 쌓인것이 그 자체가 감동이었다. 출연자들의 마음과 정성이 쌓여 한국인의 밥상이라는 프로그램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최불암은 "제 인생의 가장 아름다운 방송 어떻게 그 사랑을 갚을까요. 힘 닿는데까지 하는게 저로서는 사랑을 갚는 일"이라며 화답했다.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