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일 신한은행 감독, "역시 우리은행은 강팀이다"

2021-01-14 21:22:14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의 경기가 14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렸다. 우리은행이 64대61로 승리했다. 경기 종료 후 악수를 나누는 양팀 감독들의 모습. 인천=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1.14/

"역시 김정은이 없어도 강팀이다."



신한은행은 14일 인천 도원체육관서 열린 '2020~2021 KB국민은행 리브모바일 여자 프로농구' 우리은행전에서 61대64로 패했다. 1쿼터에서 무려 7개의 3점포를 성공시키며 15점차까지 점수를 벌렸지만, 이후 외곽포가 잠잠해지며 3쿼터에 역전을 허용한 후 끝내 못 뒤집었다. 4연승에 실패하며 삼성생명에 동률 3위를 허용했다.

정상일 신한은행 감독은 "초반에 이 정도로 벌리면, 많은 팀들은 무너졌을텐데 역시 우리은행은 달랐다"며 "강팀은 강팀"이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 앞선 두 차례의 맞대결에서 20점차 이상의 대패를 당했지만 이날은 끝까지 접전을 이어간 것은 나름 고무적인 장면이었다. 정 감독은 "패하긴 했지만 선수들이 공수에서 나름 준비한대로 잘 따라줬다. 득점을 하는 과정도 나쁘지 않았다"며 "그럼에도 불구, 외곽포만으로는 승리를 할 수 없다. 인사이드를 파지 못하면 안된다. 리바운드는 대등하게 갔지만 턴오버(17개)가 너무 많았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어 "앞선 2번의 완패를 나름 만회했다. 마지막에 3점차까지 따라갔지만 결국 승리를 못한 것이 현재 우리의 실력"이라며 "남은 시즌동안 더 견고하게 다져야 한다. 이틀 후에 BNK썸과 낮경기를 하러 부산으로 바로 떠나는데, 체력적으론 힘들겠지만 잘 준비해서 나서겠다"고 말했다.인천=남정석 기자 bluesk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