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NO" 토트넘에 고춧가루 뿌린 파커, 무리뉴 저격

2021-01-14 17:50:45

사진=Pool via REUTERS-X03810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 우리는 사과할 필요가 없다."



스콧 파커 풀럼 감독이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의 말을 저격했다.

풀럼은 14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의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원정 경기에서 1대1 무승부를 기록했다.

우여곡절 끝 열린 경기였다. 두 팀은 당초 지난달 31일 격돌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풀럼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경기가 연기됐다. 불과 킥오프를 두 시간 앞둔 상황이었다.

무리뉴 감독은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킥오프 4시간 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우리는 아직 경기가 열릴지 모른다. 세계 최고의 리그"라고 비꼬았다.

토트넘과 풀럼의 경기는 매우 극적으로 열리게 됐다. 토트넘은 14일 애스턴빌라와 대결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애스턴빌라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경기 일정이 연기됐다. EPL 사무국은 14일 토트넘-애스턴빌라전 대신 토트넘-풀럼 경기를 편성했다.

양 팀 감독은 불만을 토로했다. 파커 감독은 "경기 시작 48시간 전에 알리는 것은 말도 안 된다. EPL은 비겁하다"고 말했다. 무리뉴 감독은 "풀럼이 팀 절반만 데려온다면 우리가 그들에게 가장 먼저 사과 해야 겠지만 풀럼이 최정예로 경기에 나온다면 풀럼이 우리에게 사과해야 할 것이다. 그래도 그들에게는 경기 준비를 위해 48시간을 줬다. 우리는 경기 시작 두 시간 전에 취소된 적도 있었다"고 반격했다.

경기 시작 전부터 팽팽했던 신경전. 경기는 1대1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토트넘이 선제골을 넣었지만, 풀럼에 동점골을 내줬다. 경기 뒤 파커 감독은 무리뉴 감독을 저격했다. 영국 언론 BT스포츠는 '파커 감독은 불과 48시간 만에 토트넘과 경기해야 하는 것에 분노한 뒤 누구에게도 사과할 의무가 없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파커 감독은 "나와 이 축구 클럽은 아무도 사과할 의무가 없다. 밖에 있는 사람들은 보고 싶은 것만 본다. 사람들은 우리가 처한 곤경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 우리는 사과할 필요가 없다. 우리는 엄청났다. 훌륭했다"고 말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