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18일부터 20일간 '설 마음 한 상' 특집전 진행

2021-01-14 17:31:55

롯데홈쇼핑은 설을 앞두고 오는 18일부터 내달 8일까지 고품질 먹거리, 건강식품, 가정간편식(HMR) 등 명절 인기 상품을 집중 편성한 '설 마음 한 상' 특집전을 진행한다.



롯데홈쇼핑이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소비 현황을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영향으로 명절 준비가 빨라지고, 집콕 상품 구매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선물 또는 집에서 먹을 먹거리를 미리 준비하고, 연휴 기간에는 집에 머무는 명절 트렌드가 자리잡은 것이다. 실제로 지난해 추석 연휴 2, 3주 전 농축산물, 가공식품 등에 구매가 집중되고, 1주 전에는 주방용품 수요가 증가했다. 특히, 명절 2주 전 농수산물의 평균 매출은 연휴 1주 전과 비교해 5배 이상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롯데홈쇼핑은 설 연휴 보다 약 3주 가량 빠른 오는 18일부터 20일 동안 산지 특산물, 가정간편식 등 고품질 먹거리부터 프리미엄 브랜드의 주방용품까지 명절 연휴 기간 고객 소비 트렌드를 반영한 설 특집전을 진행한다.

명절 시즌마다 인기가 높은 프리미엄 전국 특산품, 신선식품 등을 물량을 대량 확보해 선보인다. 26일 오후 4시 40분부터 신선식품 자체 브랜드 '하루일과'의 사과, 배, 만감 등 명절 인기 과일로 구성한 프리미엄 과일세트를 판매한다. 같은 날 특대 크기의 신선한 제주도 갈치만으로 구성한 '해올찬 제주 은갈치'도 선보인다. 30일 오전 9시 20분에는 '최유라쇼'를 통해 '횡성축협한우 정육세트'를 판매한다. 횡성축협 한우세트는 롯데홈쇼핑의 대표적인 명절 인기 상품으로, 지난해 설, 추석에 약 2만 세트가 판매됐다. 최고급 한우를 선별해 국거리(400g), 등심(400g), 불고기(400g) 등 다양한 부위를 하나의 세트로 구성했다. 이외에도, 부산 기장군의 특산물 '두호마을 미역'과 170g 이상의 크기로 선별한 제주도 특산물 '천혜향' 등도 선보인다.

간소화되는 명절 상차림과 1인 가구를 겨냥한 가정간편식(HMR) 판매도 확대한다. 20일 오후 5시 40분에는 대표 식품 프로그램 '김나운의 요리조리'에서 지난해 누적 주문금액 50억 원을 달성한 '김나운더키친 LA갈비'를 판매한다. 23일(토) 오후 1시 55분에는 깻잎전, 산적 등 9종의 명절 음식으로 구성한 '홍진경 한상차림 세트'를 선보인다. 또한 지난해 3회 연속 매진을 기록하며 화제를 모은 '마더푸드 육심당'의 신제품 '몽갈비', 인기 셰프의 레시피로 만든 '송훈 우대갈비' 등 최근 육류 소비 트렌드를 반영한 고품질 가정간편식을 소개한다.

이외에도 명절 직전 집콕 상품 판매가 증가하는 점을 반영해 '휘슬러 프라이팬', '코렐 홈세트' 등 각종 주방용품을 판매하며, 갱년기 여성을 위한 '종근당건강 피크노제놀', '트루바이타민' 등 선물용으로 적합한 건강식품도 다양하게 선보인다.

유형주 롯데홈쇼핑 상품본부장은 "다가오는 설을 맞아 명절 연휴 고객 소비 패턴과 트렌드 분석을 기반으로 설 특집 행사를 기획했다"며, "고객 선호도가 높은 프리미엄 상품을 집중 편성하고, 관련 이벤트도 다양하게 준비한 만큼 명절을 준비하는 고객들에게 합리적인 쇼핑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