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김준한,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 주연 합류..한석규와 호흡

2021-01-14 15:46:27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김준한이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대신해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에 출연한다.



29일 연예계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김준한이 tvN '사랑의 불시착'을 연출했던 이정효 PD의 신작인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아침에 밝아올 때까지'는 평화로운 도심 한복판에 총성이 울리고 테러 용의자가 붙잡혀 이를 신문하는 과정에서 숨겨진 추악한 진실이 드러난 후 용의자인 국과수 법의학자와 진의를 파악하려는 프로파일러를 통해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는 이야기다.

김준한은 극중 군법무관 허경필 역을 연기할 예정. 앞서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도 육사 출신으로 군기가 바짝 든 안치홍 역을 연기했던 터라 그가 표현할 새로운 모습에도 기대가 이어지고 있다.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는 이미 한석규와 정유미가 일찌감치 검토 중인 작품. 각각 법의학자와 프로파일러를 연기할 예정이라 기대를 모은다.

김준한은 올해 신원호-이우정 사단의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로 주가를 확실하게 올렸다. 주인공인 조정석과 전미도 사이에서 삼각관계를 형성하는 안치홍 선생으로 분해 시즌2에 대한 기대까지 모았지만, "시즌1까지만 출연하기로 했다"는 소식을 알리며 시청자들에게 아쉬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에 '슬기로운 의사생활' 대신,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를 통해 이어갈 김준한의 매력에 관심이 쏠린다.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는 내년 편성을 논의 중이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