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원하지 않는 멤버有"…유재석, 직접 말한 '무한도전2' 제작의 현실적 어려움(종합)

2021-01-14 15:44:37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유재석이 '무한도전' 컴백을 바라는 팬들에게 현실적인 어려움을 전했다.



유재석은 14일 오후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 유튜브 채널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갖고 팬들과 소통했다.

"새해 첫 라이브 방송"이라고 입을 연 유재석은 "조금 전 메이크업을 받다가 제가 라이브 방송을 한다는 기사를 보고 알게 됐다. 여러분이 저보다 라이브 방송을 한다는 소식을 먼저 아셨을 것"이라면서 "라이브를 할 때마다 반복적인 호들갑으로 피로감을 드리지 않겠다. 이제 호들갑 떨지 않는다. 한두 번도 아니고 적응할 때가 됐다"며 갑작스러운 라이브 방송 진행에도 '국민MC'다운 침착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 해 말 '놀면 뭐하니?'로 영예의 대상을 받은 유재석은 "저와 '놀면 뭐하니?'를 키워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올 한해도 잘 부탁드리겠다. 올해도 저희도 열심히 하겠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이날 유재석은 실시간 채팅을 통해 '무한도전' 시즌2를 바라는 팬들에게 '무한도전' 시즌2 제작의 현실적인 어려움에 대해서도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무한도전'이 끝난지도 3년 정도가 됐는데 아직까지도 그리워 해주시고 다시보기로 봐주시는 분들이 많다는 것을 알고 있다"라면서 "하지만 (시즌2 제작)은 쉬운 일이 아니다. 멤버를 모으기가 어렵다. '무한도전'을 다시 하고 싶어하는 멤버들도 있지만, 하고 싶지 않아 하는 멤버들도 있다. '무한도전'의 초창기 레전드 시절을 함께 했던 멤버들과 함께 하기를 바라시는 분들이 많은데, 그 멤버들이 다시 모이는 건 어려운 일이다"라고 솔직히 말했다.

유재석은 이날 오후 6시 라이브 먹방을 예고하기도 했다. 네티즌에게 저녁 메뉴를 추천받던 중 유재석은 음식을 크게 가리지 않느다면서도 "마라탕은 당기지 않는다" "민트 초코는 선호하지 않는다"라며 까탈스러운 면모를 드러냈다. 네티즌들이 까탈스러운 거 아니냐며 채팅을 치자 유재석은 "집에서 나경은에게 그런 소리 많이 듣는다. 제가 차려먹겠다고 얘기한다"며 웃었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