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보라, 어머니와 한 학생의 따뜻한 일화 공개 “버스비 대신 내주고 감사 편지 받아” [in스타★]

2021-01-14 15:17:17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배우 황보라가 어머니와 어느 학생의 따뜻한 일화를 공개했다.



황보라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3개월 전 엄마가 버스비가 없는 학생 버스비를 내주었는데 너무 우연히 만났다고 한다"며 어머니와 한 학생의 훈훈한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편지를 써서 만나기만을 기다려 선물 주려고 들고 다니셨다고. 오늘 우연히 만나 너무 반갑게 인사하며 '3개월 전 버스비 내주신 분 맞죠?'하며 주시길래 '네' 절대 안받겠다고 거부했더니 편지도 써있다며 주셨다고"라며 "이렇게 감동적일 수가. 너무나 따뜻한 세상 엄마와 그 학생에게 너무나 배웁니다. 사랑합니다"라고 감격스러워 했다.

이와 함께 그는 학생이 어머니에게 준 편지와 커피 브랜드 쿠폰 선물을 공개했다. 편지에는 "버스비 내주신 천사님 안녕하세요. 지난번에 버스비 내주셔서 정말 너무너무 감사했어요. 너무 감사해서 눈물 날 뻔 했어요 사실. 얼마 안 되지만 맛있게 드시고 행복한 연말 보내세요"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해당 게시글을 본 누리꾼들은 "세상은 아직 살만한 것 같다. 버스비 내주신 어머니. 그걸 감사히 여기고 보답한 학생. 정말 훈훈하다", "너무 감동적인 이야기네요", "두 분 다 너무 따뜻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