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 플레이트' 말 잃은 강레오X'마녀' 노희영, 아제르바이잔&인도 셰프 팀의 운명은?

2021-01-14 14:46:51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SKY와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가 공동 제작한 요리 서바이벌 '헬로! 플레이트'에서 천신만고 끝에 토너먼트에 올라온 니하트&가우라브 조가 충격적인 행보(?)로 강레오, 노희영 심사위원을 경악시켰다. 강레오 심사위원은 "이래도 괜찮겠느냐"고, 노희영 심사위원은 "대체 뭐 하는 거냐"며 걱정을 금치 못했다.



14일 방송될 '헬로! 플레이트'에서는 '한국어 1등급'의 말발을 자랑하는 아제르바이잔 출신 셰프 니하트와 '토킹 머신'으로 통하는 인도 셰프 가우라브가 '언더독' 미션을 힘겹게 통과하고 토너먼트에 진출, 베커(독일)&푸루리(대만) 조와 맞붙는다.

'언더독' 미션에서 강레오 심사위원의 핀잔 속에서도 자신만의 고집을 버리지 않아 "과정만 보면 꼴찌"라는 독설을 들은 바 있는 니하트였지만, 토너먼트에서도 그 당당한 모습은 여전했다. 니하트는 "우리는 사전에 한 번도 만나서 연습한 적이 없다"면서도 "10년을 같이 요리해도 소통이 안 되면 소용없다. 베커&푸루리 팀은 말이 안 통하지 않느냐"며 승리를 자신했다.

이어 니하트&가우라브 조는 아제르바이잔식 소고기 스테이크와 인도식 샐러드로 구성된 요리 '극복'을 준비하기 시작했고, 강레오 심사위원은 "같이 만드는 게 지금 처음이라고요? 괜찮겠어요?"라며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반면 상대팀인 베커&푸루리 조는 "여러 번 만나 이 메뉴를 연습했다"며 상반된 모습을 보였다.

그러던 중 니하트는 요리 중 가우라브에게 "소고기 스테이크가 잘 구워졌는지 먹어 보라"며 한 점을 건네는 '만행'을 저질렀고, 가우라브는 웃으며 "인도 사람은 소고기를 안 먹는다"고 답했다. 쿠킹 메이트에 대한 기본적인 사항을 망각한 니하트의 모습에 심사위원들은 "저럴 수가..."라며 크게 당황했다.

이런 가운데 주방에서 지켜보던 강레오 심사위원은 니하트의 소고기 스테이크를 맛본 뒤 아무 조언도 하지 않고 굳은 표정으로 돌아서 버려, 더욱 니하트&가우라브 조에 대한 걱정을 키웠다. 노희영 심사위원은 참지 못하고 "아니, 대체 뭐 하는 거야?"라며 가슴을 쳤다.

강레오 심사위원의 할 말을 잃게 하며 충격적인 행보를 보여준 니하트&가우라브 조의 운명은 1월 14일 목요일 밤 9시 10분 SKY와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에서 방송되는 푸드 서바이벌 '헬로! 플레이트'에서 공개된다. 또한 '헬로! 플레이트'는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KT의 OTT 서비스 Seezn(시즌)을 통해 선공개된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