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 OK금융그룹 회장, 대한럭비협회장 당선

2021-01-14 14:38:12



최윤 OK금융그룹 회장이 대한럭비협회장으로 선출됐다.



OK금융그룹은 지난 12일 현장투표로 진행된 제24대 (사)대한럭비협회장 선거에서 최윤 회장이 유효투표수 104표 가운데 78표를 획득하며, 득표율 75%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으며 당선됐다고 14일 밝혔다. 최 회장은 대한럭비협회 부회장을 역임하는 등 협회에서 지난 2015년부터 약 5년간 활동한 바 있다.

지난 1일 후보자 등록을 마치며 협회장 선거에 입후보한 최윤 회장은 협회 선거관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지난 13일 당선인으로 최종 공고됐다. 향후 대한체육회 인준을 거쳐 오는 31일 예정된 정기대의원총회에서 공식 취임할 예정이다. 협회장 임기는 4년으로 2025년 1월까지다.

앞으로 최윤 회장은 '투명'과 '공정', '화합'이라는 가치 하에, 충실한 공약 이행으로 '럭비를 사랑 받는 인기 스포츠'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그는 임기 동안 △안정적인 예산확충 및 열린 협회 운영 △시·도(시·군·구) 지역협회 지원 확대 △학교 럭비팀 창단 지원·학교스포츠클럽 활성화 및 저변확대 △럭비인 처우개선 및 참여기회 확대 △선진기술 습득을 위한 해외연수 및 맞춤형 현장교육 제공 △럭비꿈나무 육성 및 국가대표팀 지원 확대 등의 공약사항을 충실히 이행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학창시절 스포츠와 문화·예술로 사람을 키우는 등 선진국의 사례를 벤치마킹해, 대한민국 럭비계 전반의 운영시스템을 글로벌 스탠다드 수준까지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

당선 발표 직후 최윤 회장은 럭비인들에게 보낸 인사말을 통해 "투표 당일 기습적인 폭설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 럭비 발전에 대한 많은 럭비인들의 성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지금의 방법으로는 안된다'는 간절한 럭비인들의 바람이 있었기에 제가 선택 받을 수 있었고, 이 뜻을 깊이 헤아려 협회장으로서 럭비정신으로 무장한 럭비인들과 함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대한민국 럭비가 생존의 방법을 반드시 찾아내야만 하는 절체절명의 시기에 협회장이라는 막중한 자리를 맡아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럭비인들과 약속했던 선거공약을 지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며, 보내주신 말씀 하나 하나를 소중히 여겨 대한민국 럭비의 희망찬 미래를 만드는 '성장의 자양분'으로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최윤 회장은 협회장으로서 학창시절 경기인이었던 경험을 바탕으로 △올포원, 원포올(All for one, One for all) △페어 플레이(Fair Play) △노 사이드(No Side) 등 '럭비정신'을 직접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