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교체 때문만은 아니었네'토트넘,리드 상황서 놓친 승점만 10점

2021-01-14 10:30:14

AF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토트넘 홋스퍼가 다시 선두권에 오르지 못하는 이유 중 하나는 '지키는 힘' 부족이다.



토트넘은 14일(한국시간), 홈구장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풀럼과의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7라운드에서 전반 25분 해리 케인의 선제골로 앞서가다 후반 29분 이반 카발레이로에게 동점골을 얻어맞고 1대1로 비겼다.

토트넘은 이처럼 선제득점으로 리드한 상황에서 따라잡히는 경기를 반복하고 있다. 15라운드 울버햄튼전(1대1), 12라운드 크리스탈 팰리스전(1대1), 5라운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3대3), 3라운드 뉴캐슬 유나이티드전(1대1)에서 그랬다.

잃은 승점만 10점이다. 브라이턴(12점), 셰필드 유나이티드(11점)에 이어 3번째로 많다. 상위권 중 따라잡기 가장 쉬운 팀이 토트넘이다. 손흥민을 후반에 교체한 뒤 동점골을 허용하는 빈도수가 높아 팬들 사이에서 '손흥민 교체=추격 허용' 공식이 성립됐지만, 이날 손흥민은 90분 풀타임 뛰었다. 교체 전술, 집중력과 같은 다른 이유가 있었던 셈이다.

습관적으로 승점 3점을 따내지 못한 토트넘의 순위는 자연스럽게 떨어졌다. 최근 6경기에서 단 1승(3무 2패)에 그친 토트넘은 8승 6무 3패 승점 30점으로 리그 순위가 6위까지 추락했다.

축구에 가정은 없다지만, 만약 뉴캐슬~웨스트햄~팰리스~울버햄튼 그리고 풀럼전에서 선제골을 끝까지 지켰다면 선두 혹은 선두권에 머물렀을 것이다.

17라운드 현재 토트넘과 선두 맨유(승점 36점)의 승점차는 6점이다. 참고로 맨유는 지금까지 리드 상황에서 놓친 승점이 토트넘의 절반인 5점에 불과하다.

토트넘은 17일 셰필드 유나이티드 원정길에 오른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