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현장]'손흥민 2차례 슈팅! 케인 선제골' 토트넘, 풀럼에 전반 1-0 리드

2021-01-14 06:01:18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영국 런던)=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토트넘이 케인의 선제골로 전반을 앞선 채 마쳤다.



토트넘은 13일 오후(현지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고 있는 풀럼과의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경기에서 전반을 1-0으로 앞선 채 마쳤다.

토트넘은 정예 멤버를 다 소환했다. 손흥민을 비롯해 케인 시소코, 은돔벨레, 윙크스, 호이비에르, 레길론, 산체스, 다이어, 오리에, 요리스를 선발로 세웠다. 기본 전형은 4-2-3-1이지만 경우에 따라서 4-4-2로도 변환이 가능했다.

풀럼은 3-5-2를 들고 나왔다. 아레올라, 안데르센, 아다라비오요, 아이나, 테테, 로프터스-치크, 리드, 잠보 앙기사, 로빈슨, 코르도바-리드, 카바레이로가 출전했다.

전반 초반 풀럼이 반짝 공세를 펼쳤다. 토트넘 문전까지 가서 공격 찬스를 만들었다. 풀럼의 공세를 넘긴 토트넘은 반격에 나섰다. 전반 6분 오리에가 올린 볼을 레길론이 잡아 슈팅했다. 수비수 맞고 나오자 재차 슈팅했다. 골문을 살짝 넘겼다.

풀럼은 9분 코르보다-리드와 잠보 앙기사의 연속 슈팅이 나왔다. 요리스가 선방해냈다.

전반 18분 손흥민이 좋은 찬스를 잡았다. 은돔벨레가 스루패스를 넣었다. 오리에가 볼을 잡고 크로스했다. 손흥민이 발을 뻗어 슈팅했다. 골키퍼가 쳐냈다. 24분에는 은돔벨레가 찍어차주고 손흥민이 뒷공간으로 침투한 뒤 바로 헤더로 연결했다. 역시 아레올라 골키퍼의 손에 걸리고 말았다.

토트넘은 전반 25분 첫 골이 나왔다. 케인이었다. 호이비에르가 2선에서 한 번에 왼쪽 측면을 향해 크로스했다. 레길론이 볼을 잡았다. 바로 왼발 크로스를 올렸다. 달려들던 케인이 헤더로 연결,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은 30분 다시 찬스를 잡았다. 중원에서 2대1 패스를 통해 폴럼 수비진을 흔들었다. 측면으로 스루패스가 들어갔다. 오리에가 잡고 그대로 크로스했다. 케인이 헤더했지만 골문을 넘겼다.

토트넘은 전반 40분 역습 상황에서 호이비에르가 슈팅했지만 골키퍼 품에 안겼다. 전반은 1-0으로 끝났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