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 언론, "다리 안움직일 때까지 뛴 이재성, 킬의 영웅이다" 극찬

2021-01-14 12:13:19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더 이상 뛸 수 없을 정도로 뛰면서 '영웅'이 됐다."



독일 분데스리가 2부 구단 홀슈타인 킬에서 뛰고 있는 '국대 미드필더' 이재성이 독일 현지 매체들의 극찬 세례를 받았다. 헌신적이고 열정적인 플레이로 '영웅'의 칭호까지 한 몸에 받았다. 독일 언론들이 흥분할 만 하다. 이재성과 홀슈타인 킬이 꺾은 상대가 워낙 대단하기 때문이다. 지난 시즌 유럽 최정상에 오른 '디펜딩 챔피언' 바이에른 뮌헨을 물리쳤다.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32강전에서 벌어진 일이다.

이재성은 14일(한국시각) 독일 킬의 홀슈타인 슈타디온에서 열린 뮌헨과의 2020~2021시즌 DFB 포칼 2라운드(32강) 홈경기에서 연장전까지도 2-2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결국 승부차기 끝에 6대5로 극적인 승리를 달성했다. 이재성은 선발로 나와 연장까지 120분 풀타임을 쉬지 않고 뛰었다. 또한 승부차기에서 네 번째 키커로 나서 침착하게 골을 성공해 팀의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이런 활약에 독일 유력지들이 찬사를 보냈다. 빌트 지는 이날 경기를 소개하며 이재성을 언급했다. 이 매체는 "이재성과 반 덴 베르그는 더 이상 경기를 뛸 수 없을 정도로 뛰었다. 다리가 더 이상 원하는 대로 움직이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는 연장 후반 11분에 두 선수가 다리 경련으로 그라운드에 쓰러진 장면을 묘사한 것이었다. 이어 빌트지는 "이재성이 승부차기에서도 자신감을 보이며 킬의 영웅이 됐다"고 극찬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