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하든 결국 처리. 휴스턴, 브루클린 포함 4각 블록버스터 트레이드 단행

2021-01-14 09:15:46

제임스 하든.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결국 제임스 하든은 트레이드됐다. 블록버스터 트레이드다.



현지 매체들 14일(한국시각) 일제히 휴스턴 로케츠, 브루클린 네츠, 인디애나 페이서스,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포함된 4각 트레이드를 단행했다고 보도 했다.

일단 휴스턴 로케츠는 제임스 하든을 내보낸다. 빅터 올라디포, 단테 엑섬, 로디언스 쿠러츠를 받고 1라운드 지명권 4장(브루클린의 2022, 2024, 2026년, 밀워키 벅스 2022년)과 비보호 1라운드 스왑권 4장(2021, 2023, 025, 2027년)을 받는다.

브루클린 네츠는 제임스 하든을 받는다. 인디애나 페이서스는 카리스 르버트를 브루클린에게서 받고,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는 재럿 앨런과 타우린 프린스를 받는다.

핵심은 2가지. 휴스턴이 제임스 하든을 내주고 빅터 올라디포와 1라운드 지명권 4장, 1라운드 스왑권 4장을 받는다는 점. 브루클린은 제임스 하든을 품으며 3장의 1라운드 지명권을 받고, 4장의 스왑권을 줬다. 여기에 카리스 르버트를 내줬다. 르버트는 브루클린의 벤치 에이스로 앞으로 발전이 기대되는 촉망받는 선수다. 지난 시즌 이미 능려을 입증했다.

일단 브루클린은 케빈 듀란트, 제임스 하든, 카이리 어빙이 함께 뛴다. 어빙은 '개인 사정'이라는 이유로 팀에 이탈해 있는 상태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