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 감독 "내주지 않을 수 있던 골...클린시트 지켜야 해"

2021-01-14 07:35:30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닷컴 이동현 기자] 조세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실점 하지 않을 수 있었던 골이라며 무승부를 아쉬워 했다.



토트넘은 14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풀럼과의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홈경기에서 1-1로 무승부를 거뒀다. 토트넘은 승점 1점을 추가해 리그 6위(승점30)에 자리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슈팅이 두 차례 선방에 막힌 후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25분 윙크스의 패스를 받은 레길론이 케인에게 정확한 크로스를 올렸고 케인이 해더로 풀럼의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그후 토트넘은 추가골을 터뜨리지 못했고 후반 28분 풀럼의 카발레이로에게 실점하며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 종료 후 BBC와의 인터뷰에서 "전반전 아레올라는 엄청난 선방을 해냈다"면서 "우리는 경기를 끝냈어야 했지만 그러지 못했다. 하지만 실수를 하지 않으며 클린시트를 지켜야한다. 내주지 않을 수 있었던 골이었다. 수비수들이 있었고 상대가 수적으로도 우위에 있지 않았다"며 실점 장면을 아쉬워 했다.

이어 "풀럼은 그들이 경기하는 방식을 이해했고, 변화했다. 그들은 더 수비적으로 나섰고, 결과를 얻었다. 나는 그들이 약간 운이 좋다고 생각했지만, 그들은 잘 해냈다"고 덧붙였다.

이동현 기자 oneunited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