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기세 탔는데… 권창훈, 종아리 부상 전치 6주 날벼락

2021-01-14 00:05:08

출처=권창훈 인스타그램 캡쳐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대략 6주만에 돌아와 폼을 끌어올리던 권창훈(27·프라이부르크)이 다시 6주 동안 결장할 위기에 놓였다.



독일 매체 '키커'의 12일자 보도에 따르면, 권창훈은 9일 쾰른과의 분데스리가 15라운드를 앞두고 한 팀 훈련에서 종아리뼈 부상을 당해 최대 6주 결장이 예상된다.

크리스티안 슈트라이히 프라이부르크 감독은 "진심으로 마음이 아프다. 코로나19를 앓은 뒤 3~4주 동안 훈련을 잘했다. 호펜하임전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인 그는 쾰른전에도 나설 예정이었다"고 안타까워했다.

예상 재활기간 6주를 꽉 채울 경우 3월이 다 돼서야 그라운드로 돌아온다.

2019년 디종에서 프라이부르크로 이적해 두 번째 시즌을 맞은 권창훈은 지금까지 리그 8경기, 컵대회 2경기 등 총 10경기에 나섰다.

프라이부르크는 쾰른전 5대0 승리 포함 리그 5연승을 내달리며 리그 순위를 8위까지 끌어올렸다. 소속팀 동료인 정우영은 오는 17일 디펜딩 챔프 바이에른 뮌헨 원정경기 출격을 준비한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