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새 시즌 주목할 변수. 상위팀들의 중앙MF 연쇄 이동

2021-01-14 06:00:00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중원'이 다음 시즌 순위를 결정할 가장 중요한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전북 현대, 울산 현대, 포항 스틸러스, 대구FC의 중앙에 변화가 생겼다. 공교롭게도 모두 지난 시즌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티켓을 거머쥔 팀들이다. 재미있는 것은 이 4팀 사이에 연쇄이동이 발생했다는 점이다.

전북은 지난 시즌 수비형 미드필더로 변신해 최고의 한해를 보낸 'MVP' 손준호를 중국 슈퍼리그 산둥 루넝으로 보냈다. 빈자리는 한시즌 반 동안 포항에서 맹활약을 펼친 '임대생' 최영준의 복귀로 메웠다.

울산은 전북으로부터 '자유계약'으로 신형민을 데려왔다. 전북에서만 5개의 트로피를 거머쥔 신형민의 우승 DNA를 품겠다는 생각에서다. 대신 울산은 그간 '캡틴'으로 활약한 신진호를 내보냈다.

최영준이 빠진 공백을 고민하던 포항이 신진호를 영입했다.<1월 8일 스포츠조선 단독보도> 당초 제주 유나이티드행이 유력했던 신진호는 2013년 이후 8년만에 '친정팀' 포항으로 전격 복귀한다.

계약기간이 얼마남지 않은 선수를 대거 방출 중인 대구는 신형민의 빈자리를 찾던 전북으로 류재문을 보냈다. 대구는 이미 서울 이랜드로 떠난 김선민을 비롯해 지난 시즌 중원을 구축했던 많은 자원들이 팀을 떠났다.

이같은 이동으로 내년 시즌 상위팀 전력에 적지 않은 변화가 예상된다. 중앙 미드필더는 공격과 수비의 시작이자, 전술 밸런스를 완성하는 가장 중요한 축이다. 손준호 신진호 최영준 류재문은 각각 전북, 울산, 포항, 대구 전력의 핵이었다. 이들이 모두 팀을 떠났다. 대신 들어온 선수들이 어떤 모습을 보여주느냐에 따라 전력이 확 달라진 전망이다.

특히 대체자들의 색깔이 모두 다르다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 전북은 롱패스에 능한 손준호의 발끝에 맞춰 최전방으로 크게 때려넣는 축구를 활용했지만, 최영준은 짧은 패스를 선호하는 타입이다. 공격 보다 수비에 장점을 갖고 있다. 포항은 보다 공격적인 신진호의 가세로 지난 시즌 위력을 보인 공격축구가 더욱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 울산은 신형민의 가세로 후방이 더욱 안정감을 갖게 됐다.

상위권 팀들의 '허리'가 달라지며, 가뜩이나 예측이 어려운 K리그1 순위싸움이 더욱 복잡해질 전망이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