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시선]교육 무용론? 두산 정현욱 입단전부터 불법 스포츠 토토했다. 온라인 도박 권기영 함께 자격정지. 수사의뢰

2021-01-14 05:44:06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도박 하지 말라고 그렇게 신신당부 했지만 또 나오고 말았다.



두산은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불법 스포츠토토를 한 투수 정현욱(22)과 온라인 카지노를 한 포수 권기영(22)을 적발해 KBO에 자격정지선수 지정을 요청했다. KBO는 곧바로 둘에 대해 선수자격정지 조치를 내렸고, 수사 의뢰를 해서 정확한 사건 진상을 파악한 뒤 결과에 따라 징계를 할 예정이다.

전화 한통이 적발을 하나 계기가 됐다. 지난 8일 한 대부업체에서 구단에 전화해 정현욱의 채무를 알린 것.

곧바로 사태 파악에 나선 구단은 정현욱과 면담한 결과 정현욱이 입단 전부터 스포츠토토를 해왔고 이로 인해 채무를 지게 됐다는 것을 알게 됐다. KBO 클린베이스볼 센터에 경위서를 제출했고, 선수단 전체를 대상으로 전수 조사에 들어가 그 과정에서 권기영이 온라인 도박을 한 사실도 알아내 함께 조치하게 됐다.

정현욱은 지난 2019년 2차 6라운드 59순위로 입단한 고졸 투수다. 지난해 퓨처스리그에서 21경기에 등판해 2승2패 2세이브 2홀드, 평균자책점 4.33을 기록했다. 권기영은 지난 2017년 SK 2차 3라운드 26순위로 입단한 포수로, 지난해 이흥련과 트레이드를 통해 두산 유니폼을 입었다. 퓨처스리그에서 22경기에 출전해 타율 1할9푼6리를 기록했다.

두산측은 "정현욱과 면담을 하니 입단전인 고3 때부터 스포츠토토를 했다고 하더라. 그렇게 불법 토토를 하다보니 여기 저기 빚도 생겼고, 결국 대부업체에 빌리는 상황까지 간 것 같다"라고 한탄했다. 입단할 때부터 꾸준히 도박에 대한 경각심을 일으키는 교육을 했지만 정현욱과 권기영이 이를 전혀 듣지 않았던 것.

어릴 때부터 사행성 도박에 빠질 수 있기 때문에 프로에 온 이후가 아닌 아마추어 때부터 교육이 철저하게 이뤄져야할 부분이다.

두산은 앞으로 KBO와 수사당국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이 같은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선수단 교육과 관리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