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에게 사과해" 무리뉴 감독, '발끈' 풀럼에 팩트폭격

2021-01-13 18:20:14

사진=AFP-POOL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우리에게 사과해."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토트넘은 14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풀럼과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홈경기를 치른다.

사연이 길다. 토트넘은 당초 지난달 31일 풀럼과 격돌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풀럼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경기가 연기됐다. 불과 킥오프를 두 시간 앞둔 시간이었다.

경기 진행 여부를 알지 못하고 훈련장에서 대기 중이었던 무리뉴 감독은 킥오프 4시간 전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우리는 아직 경기가 열릴지 모른다. 세계 최고의 리그"라고 비꼬았다.

토트넘과 풀럼의 경기. 언제 재기될 지 알 수 없었다. 상황이 급변했다. 토트넘은 14일 애스턴빌라와의 대결을 앞두고 있었다. 애스턴빌라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경기 일정이 연기됐다. EPL 사무국은 14일 토트넘-애스턴빌라전 대신 토트넘-풀럼 경기를 편성했다. 스콧 파커 풀럼 감독은 "경기 시작 48시간 전에 알리는 것은 말도 안 된다. EPL은 비겁하다"고 당황해했다.

무리뉴 감독이 입을 뗐다. 영국 언론 데일리스타는 '무리뉴 감독은 풀럼에 징징거리지 말고 사과부터하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무리뉴 감독은 "나는 그들이 사과부터 해야한다고 생각한다. 그들이 최고의 전력으로 나설 수 있다면 우리 모두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틀리지 않다면 우리는 올 시즌 상대보다 11경기를 더 치렀다. 매주 세 경기씩 소화했다"고 덧붙였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