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국대 영건'김지현,홍명보의 울산 유니폼 입었다['옷'피셜]

2021-01-13 15:20:32



2019년 영플레이어상에 빛나는 강원 공격수 김지현(25)이 '아시아의 챔피언' 울산 현대 유니폼을 갈아입었다.



울산 구단은 13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김지현 영입<1월10일 스포츠조선 단독>을 공식화했다.

홍명보 감독의 울산이 '젊고 빠르고 역동적인' 공격라인을 이끌 최전방 영건으로 김지현을 선택했다. 당장 눈앞에 닥친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월드컵에서 '골무원' 주니오가 떠난 빈 자리를 메울 동급 최강 토종 공격수다. 군 입대를 고심했던 김지현이 울산행에 동의하면서 이적은 일사천리 진행됐다. 김지현은 12일 울산 훈련장에 도착해 첫 인사를 나눴고 13일 오전 경남 통영에서 시작된 동계전지훈련에 합류했다.

1996년생 공격수 김지현은 2018년 강원에서 프로에 데뷔해 2019시즌 27경기에서 10골 1도움을 기록하는 눈부신 성장세로 그해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했다. 지난 시즌에도 23경기에서 8골 2도움의 꾸준한 활약을 펼치며 지난해 10월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A대표팀에 첫 발탁돼 선발로 나서며 실력을 공인받은 바 있다.

울산 구단은 "1m83, 79kg 다부진 체격의 김지현은 많은 활동량을 보여주며, 전방 압박에 최적화된 공격수"라고 소개한 후 "미드필더, 윙어 등 다양한 포지션에서 뛰는 김지현이 새 시즌 울산에 큰 힘을 실어줄 것"이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김지현은 "2월1일부터 클럽월드컵이 시작된다. 큰 대회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전지훈련에서 선수들과 호흡을 맞춰 빠르게 팀에 녹아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입단 소감을 밝혔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