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약·손발톱용 무좀약 모양 비슷 오용사례 우려…점안액·외용액 등 표시 달라

2021-01-13 09:33:01

출처=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안약과 손발톱용 무좀약의 제품 모양이 비슷해 오용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며 안전 정보를 제공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안약은 제품명에 '점안액'이라는 용어가 기재돼 있다. 반면, 무좀약에는 제품명에 '외용액' 또는 '네일라카'라는 용어가 포함돼 있다.

제품명을 보고도 사용 목적을 알기 어려운 경우에는 근처 약국에 문의하거나 '의약품안전나라' 홈페이지에서 제품명을 검색하면 된다.

액상형 손발톱용 무좀약은 손발톱용 화장품인 매니큐어와 비슷한 향이 난다.

식약처는 "뚜껑을 열었을 때 매니큐어와 비슷한 향이 나는 경우는 안약이 아니므로 눈에 사용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또 액상형 무좀약은 손발톱에 바르기 쉽도록 뚜껑에 솔이 달려 있어 안약과 구분된다.

만약 안약이 아닌 제품을 눈에 넣었을 때는 즉시 많은 양의 물이나 식염수 등으로 씻어낸 후 반드시 병원을 방문해 안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이 때 의료진이 참고할 수 있도록 사용한 제품을 가지고 가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식약처는 전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의약품을 보관할 때는 원래의 포장 용기 그대로 다른 의약품이나 매니큐어 등 화학제품과 혼동되지 않도록 구분해 따로 보관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