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점 취소 옳은가' 해리 매과이어 헤딩 노골 논란(英 언론)

2021-01-13 08:00:08

사진=영국 언론 토크스포츠 SNS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명백하고 명백한 오심 아닌가.'



해리 매과이어(맨유)의 득점 취소 논란이 거세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이끄는 맨유는 13일(한국시각) 영국 번리의 터프무어에서 열린 번리와의 2020~2021시즌 잉글랜드프리미어리그(EPL) 원정경기에서 1대0으로 승리했다. 승점 36이 된 맨유는 리버풀(승점 33)을 제치고 선두로 올라섰다.

논란이 된 장면이 있었다. 경기가 0-0으로 팽팽하던 전반 36분이었다. 맨유의 루크 쇼가 측면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다. 매과이어가 뒤어서 달려들어 헤딩슛을 꽂아 넣었다. 하지만 주심은 '노골'을 선언했다. 매과이어가 헤딩 과정에서 상대 수비수를 팔로 눌렀다는 판정이었다.

영국 언론 기브미스포츠는 '매과이어의 노골이 논란이 되고 있다. 어떻게 매과이어의 파울인지 모르겠다. 매과이어는 상대 수비를 거의 건드리지 않았다. 명백하고 명백한 오심으로 느껴지지 않았다는 사실이 그저 기이할 뿐'이라고 보도했다. 또 다른 영국 언론 토크스포츠 역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심판이 매과이어의 골을 취소한 것이 옳은가'라고 전했다.

한편, 솔샤르 감독은 경기 뒤 "이렇게 뛰어들어 헤딩할 수 없다면…"이라며 득점 취소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