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X FC 미들급-웰터급 챔피언 김준화 "코로나로 PT샵 휴업중. 혼자 미친듯이 운동하는게 위안"

2021-01-13 17:17:31

MAX FC에서 미들급과 웰터급을 동시에 석권한 김준화. 사진제공=MAX FC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한달 넘게 휴업중이라 혼자서 미친듯이 운동을 하고 있다."



MAX FC의 미들급 챔피언인 김준화(32·안양삼산총관)는 지난 2019년 12월 안동에서 열린 MAXFC 20 대회에서 김민석(36·팀매드)를 상대로 1차 방어전에 성공한 뒤 체급을 내려 웰터급 도전을 선언했다. 그리고 지난해 12월 익산에서 열린 MAX FC 21 대회에서 웰터급 챔피언 이지훈(34·정우관)에게 승리를 거둬 동시에 2개의 타이틀 홀더가 됐다.

대한민국에서 미들급과 웰터급이 인기있는 체급인데 이를 동시에 석권했다는 것 자체가 김준화의 실력을 알 수 있는 대목. 플레이 스타일도 저돌적이고 화끈하기 때문에 팬층도 두텁다.

코로나19로 인해 그의 플레이를 자주 볼 수 없는 점이 아쉬울 수밖에 없다. 김준화는 "두 체급 챔프를 달성해 너무 행복하다. 두 체급 챔피언이라는 자부심으로 열심히 운동을 하고 있다"라고 말하면서 "두 체급 챔피언이 됐다고 해서 크게 달라진 것은 없지만 더 열심히 운동할 수 있는 마음가짐이 새로 생겼다"라고 다부진 각오를 밝혔다. 그리고 갑자기 생각난 듯 "그리고 SNS에 다이렉트 메시지가 늘었다"며 웃었다.

김준화는 이어 "나는 MAX FC에서 가장 많은 경기를 뛰었고, 또 이제는 가장 많은 선수들의 도전을 받게 됐다.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더욱 정진하겠다"면서 "현재에 안주하지 않는 이 마음이 나를 여기까지 이끌었다. 나뿐 아니라 다른 선수들도, 도전자들도 마찬가지일 거라 생각한다. 모두들 코로나19 속에서도 할 수 있다는 마음을 잃지 않기를 바란다. 포기하지 말고 열심히 운동한다면, 두 체급, 아니 그 이상의 챔피언도 될 수 있다"라고 젊은 선수들을 향해 말했다.

두 체급 챔피언이긴 하지만 현실에선 어려움을 겪고 있는 김준화다. 코로나19로 인해 자신이 운영하는 PT샵이 한달 이상 휴업 중이기 때문이다. 김준화는 "체육관 월세, 전기세, 관리비와 직원들 월급까지 책임지고있다. 빨리 이 상황이 지나갔으면 좋겠다"면서 "그나마 혼자서 운동을 미친 듯이 할 수 있어서 위안 삼고있다. 상황이 나아지면 더욱 성장한 모습으로 여러분들을 찾아 뵙겠다. 기대해달라"고 국내 격투기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