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상 최고에게 경의를" 클럽하우스에 마라도나X메시 벽화 새긴 아르헨 클럽

2021-01-13 09:27:42

트위터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아르헨티나 4부 페로카릴 미들란드가 12일 클럽하우스에 새겨진 새로운 벽화를 공개했다.



미들란드의 '흰·파' 유니폼을 든 채로 특유의 미소를 짓는 故 디에고 마라도나의 그림이다. 지난해 11월 25일 심장마비로 세상을 뜬 '아르헨티나의 영원한 10번'에게 바치는 헌사다. 미들란드 선수 출신으로 현재 아스날 데 사란디 감독을 맡은 세르지오 론디나는 마라도나 벽화 앞에서 찍은 사진을 자랑스럽게 SNS에 공개했다.

정문 반대편에는 또 다른 아르헨티나 스타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새겨져있다. 마찬가지로 미들란드 유니폼을 들었다. 아르헨티나 매체 '올레' 'TyC 스포츠' 등에 따르면 이 벽화는 론디나 등 구단과 관계된 이들이 십시일반 돈을 모아 제작했고, 산티아고 니콜라스가 작업했다. 두 선수는 미들란드와 인연이 없다. 아르헨티나인들이 두 선수를 얼마나 아끼고 사랑하는지 엿볼 수 있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