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탯' 이 인정했다. 손흥민 EPL 3위, 1위는 케인

2021-01-13 09:09:27

손흥민 캡처=토트넘 구단 SNS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스탯' 하나만 놓고 보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은 의심의 여지가 없는 EPL 최강이다. 객관적인 지표로 당당히 EPL 베스트11에 뽑혔다.



영국 대중매체 데일리스타가 13일(한국시각) 2020~2021시즌 EPL 베스트 11을 발표했다. 이 리스트는 이번 시즌 개인 성적을 바탕으로 한 스탯만 놓고 선정한 것이다. 리얼 매트릭 매치 평가라는 방식이 적용됐다.

여기서 손흥민이 전체 EPL 선수 중 세 번째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손흥민은 8.49점이었다. 1위는 손흥민의 동료인 해리 케인이었다. 케인이 9.13점을 얻었다. 그 뒤로 애스턴 빌라의 잭 그릴리쉬(8.74점)가 손흥민보다 0.25점 높았다.

이 평가 방식은 상당히 엄격하게 적용됐다. 때문에 리그 1위로 등극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나 디펜딩 챔피언 리버풀 소속 선수는 리스트에 들어가지 못했다. 골키퍼로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스(애스턴빌라)가 뽑혔고, 수비수로는 벤 칠웰, 커트 주마 리스 제임스(이상 첼시), 얀 베드나렉(사우샘프턴)이 선정됐다. 미드필더로 제임스 워드-프라우스(사우샘프턴) 케빈 데 브라위너, 로드 리(맨체스터 시티)가 자리잡았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