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 변경에 뿔난 풀럼 감독 "화난다...경기 이틀 전 아침 통보는 충격적"

2021-01-13 05:12:04

사진캡쳐 = 풀럼 SNS

[스포츠조선닷컴 이동현 기자] 갑작스런 일정 변경으로 토트넘을 상대하게 된 풀럼의 스콧 파커 감독이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토트넘은 오는 14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풀럼과의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토트넘은 당초 아스톤 빌라 원정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다. 그러나 아스톤 빌라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며 경기를 치를 수 없는 상황이 되자, EPL 사무국은 지난해 12월 31일 경기 시작 3시간 전 코로나19 여파로 취소했던 풀럼과의 16라운드 경기를 대신 열기로 했다.

영국 BBC에 따르면 12일 열린 경기 전 기자회견에 참석한 풀럼의 스콧 파커 감독은 갑작스런 일정 변경에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화가 났다, 올바르지 않기 때문이다. 이것이 내가 화가 난 이유다"면서 "토요일 경기 후 수요일에 토트넘과 경기할 가능성에 대해 우리는 현실적이지 않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월요일 아침 9시 30분에 경기가 확정 됐다. 월요일 아침에 경기를 확정지은 것은 충격적이다. 나는 우리가 경기를 해야한다는 것을 받아들인다. 하지만 통보에 관한 것이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같은 날 무리뉴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일정이 촉박하게 정해진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진심인가? 그들은 이 경기를 준비할 수 있는 48시간이 있었다. 나는 우리가 풀럼전을 치를 수 없다는 사실을 경기 시작전 2시간 전에 알게 됐다"고 답했다.

그러나 파커 감독은"경기가 2시간전 혹은 48시간전에 취소되는 것에 관계 없이 실망스럽다. 무리뉴 감독은 그들이 한 경기 혹은 다른 경기를 계획 한다는 것을 알 것이다. 토트넘은 그들의 일정을 이미 알고 있었고 그는 선발 명단을 짜면서 경기를 대비했을 것이다"라며 토트넘에게 유리한 결과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파커 감독은 "우승 경쟁을 하는 두 빅팀의 대결이었다면 이러지 않았을 것이다. 받아들일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동현 기자 oneunited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