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테니스협회장 선거, 사상 첫 후보자 토론회 개최...쟁점은?

2021-01-12 20:16:08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직접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구관들인가, 아니면 새 얼굴의 등장인가.



제28회 대한테니스협회장 선거가 치러진다. 이번 선거는 오는 16일 대한테니스협회 회의실에서 진행된다. 202명의 선거인단이 확정됐고, 선거가 열리기 전 13일 후보자 초청 토론회가 열린다. 이번 토론회는 온라인으로 생중계되며, 선거 운동 마감일인 15일까지 공개될 예정이다. 테니스협회장 선거를 앞두고 후보자 초청 토론회가 열리는 건 사상 처음이다.

이번 선거에는 총 4명의 후보가 출마했다. 기호 순으로 정희균 전라북도 교통문화연수원장, 김문일 현우서비스(주) 대표, 곽용운 아시아테니스연맹 부회장, 주원홍 미디어윌 고문이다.

정 후보는 전북테니스협회장을 역임했고 정세균 국무총리의 동생으로 유명하다. 김 후보는 국가대표 선수와 감독을 지냈고 국민생활체육 전국테니스연합회장까지 지낸 원로 테니스인. 곽 후보는 현 회장이며 주 후보는 26대 회장으로 4년 전 곽 후보에게 밀려 회장 자리를 내줬었다. 한국 테니스 간판이었던 이형택을 길러낸 지도자다.

이번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 현재 대한테니스협회는 60억원이 넘는 빚을 지고 있다. 파산 직전이다. 이 문제를 원활하게 해결할 수 있는 후보의 당선 가능성이 높다. 후보마다 어떤 해법이 있는지 들어볼 수 있는 자리다.

문제는 이 빚 문제가 곽 후보와 주 후보 사이에서 생긴 점이라는 것이다. 2015년 주 후보가 회장으로 일하던 시절, 육군사관학교 테니스장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할 때 주 후보의 동생이 회장으로 있는 미디어윌로부터 30억원의 대여금을 지원 받았다. 그리고 1년 후 회장이 바뀌며 코트 사용 문제가 복잡하게 꼬였고, 협회와 미디어윌이 소송까지 벌여 결국 협회가 패소를 한 상황이다. 30억원에 이자 등이 더해져 60억원이 훌쩍 넘는 부채가 생겼다.

주 후보는 자신의 동생이 미디어윌 회장이기에 이 문제를 풀 적임자라고 주장하고 있다. 곽 후보도 감정 싸움이 아닌 협회와 미디어윌의 법적 문제라며 이 문제를 풀 수 있다고 자신한다. 나머지 후보들은 사건 당사자들이 아닌, 제3자가 이 문제를 풀어야 한다는 논리를 앞세우고 있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