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줌인]"보장액이 고작?" '미국발' 외인계약서 속 숨은 보험

2021-01-12 17:48:46

MLB.com 공식 홈페이지 캡쳐.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NC 다이노스가 새 외국인 투수 웨스 파슨스(29)를 영입했다.



NC는 11일 "웨스 파슨스와 계약하며 21시즌 외국인 선수 구성을 마쳤다"며 "계약금 8만 달러, 연봉 32만 달러, 인센티브 20만 달러로 총액 60만 달러"라고 계약 규모를 밝혔다.

1m96, 93kg의 장신 우완 파슨스는 쓰리쿼터형 투수로 움직임이 많은 공을 던지며 땅볼 유도 능력이 뛰어나다. 직구 평균구속 151㎞에 포심, 투심,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던진다.

파슨스는 2012년 아마추어 자유계약 선수 신분으로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계약했다.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 2018년 빅리그 데뷔한 파슨스는 통산 33경기 39⅔이닝 1승 3패 평균자책점 5.67을 기록했다. 트리플A 성적은 47경기(선발 15경기) 153이닝 9승 7패5세이브, 평균자책점 3.41.

눈에 띄는 점이 있다. 보장금액이 계약금과 연봉을 합쳐 40만 달러에 불과하다는 점이다.

드래프트 출신이 아니라는 점을 떠나 시장 상황에 대한 NC의 고민이 살짝 묻어난다.

실제 파슨스의 빅리그 경력은 2019년이 전부다. 애틀랜타와 콜로라도에서 나눠 뛰며 32경기, 34⅔이닝을 소화했다. 선발로 나선 경기는 없었다.

코로나19로 파행을 겪은 지난 해는 메이저와 마이너리그를 통틀어 단 1경기도 던지지 않았다. 1년 간의 실전 공백이 있다는 이야기다. 타자보다는 공백으로 인한 악영향을 덜 받는 투수지만 그래도 위험 부담이 완전히 없는 건 아니다. 그 리스크가 계약에 반영됐다고 봐야 한다.

미국에서 새 외인을 구해온 타 팀들도 상황은 다르지 않다. 이적료가 발생하는 특급이 아닌 한 최대한 시즌 중 교체 여지를 두고 계약서를 썼다.

롯데는 새 외인 우완 파이어볼러 앤더슨 프랑코와 총액 50만 달러(사이닝 보너스 5만 5000달러, 연봉 24만 5000달러, 옵션 20만 달러)에 계약했다. 보장액수가 30만 달러에 불과하다.

키움도 새 우완 조쉬 스미스(33)를 총액 60만달러(연봉 50만달러, 인센티브 10만달러)에 영입했다. 보장금액인 연봉은 50만 달러다.

한화도 SK 출신 닉 킹엄에게 총액 55만 달러(계약금 10만 달러, 연봉 25만 달러, 인센티브 20만 달러)를 안겼다. 보장 금액은 35만 달러.

삼성은 벤 라이블리에게 계약금 없이 연봉 50만 달러, 인센티브 40만 달러를 안겼다. 보장금액 50만 달러. 재계약 투수로서는 이례적인 액수다. 지난해 처럼 돌발 부상이 있을 경우 교체할 수 있음을 암시하는 대목이다.

교체 보험 기준은 50만 달러 안팎. 여차하면 남은 50만 달러로 새 대체 외인을 구할 여지를 남겨둘 수 있다. 2021년 미국 시장은 여전히 불확실성이 크다. 코로나19가 여전히 극에 달하고 있지만 마이너리그 셧다운 수준이던 지난 시즌보다는 나아지리란 전망이 우세하다. 실전 공백 없는 대체 외인을 영입할 여지가 있다고 봐야 한다.

반면, 특급 선수들은 몸값을 꽉꽉 채워 데려왔다.

KIA 투수 다니엘 멩덴, LG의 앤드류 수아레즈, 두산의 워커 로켓, SK 윌머 폰트, 한화 타자 라이온 힐리 등은 옵션과 이적료 등을 합쳐 100만 달러 상한선을 채웠다.

과연 어느 팀이 시즌 중 교체보험을 사용하게 될까. 무탈하게 풀 시즌을 종주하는 팀이 상위권으로 직행할 공산이 크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