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전전긍긍, 해리 매과이어 옐로카드 주의보(英 언론)

2021-01-12 17:00:17

사진=영국 언론 데일리스타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맨유, 해리 매과이어 경고 주의보.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이 이끄는 맨유는 13일(한국시각)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번리와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원정 경기를 치른다.

맨유는 치열한 순위 경쟁 중이다. 리그 16경기에서 10승3무3패를 기록하며 2위에 이름을 올렸다. 리버풀과 나란히 승점 33점을 쌓았지만, 득실차에서 밀렸다. 리버풀(+16)이 1위, 맨유가 2위에 랭크됐다. 공교롭게도 맨유는 번리 원정 직후 리버풀과 격돌한다. 이른바 승점 6점짜리 경기다. 맨유는 번리를 잡은 뒤 리버풀과 맞선다는 계산이다.

변수가 있다. 핵심 수비수 매과이어 때문이다. 영국 언론 데일리스타는 '매과이어는 최근 좋은 컨디션을 보이고 있다. 맨유 수비의 핵심이다. 하지만 번리전에서 경고를 받으면 한 경기 출전 정지'라고 보도했다.

매과이어는 16경기에서 경고 4장을 받았다. EPL은 개막 19경기에서 경고 5장을 받으면 한 경기 출전 정지다. 이 매체는 '최선을 다해야 한다. 하지만 매과이어가 리버풀전에 나서기 위해서는 번리전에서 특히 조심해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솔샤르 감독은 "많은 (득점) 기회가 생길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 상대는 까다롭다. 모든 팀이 1위를 할 수 있는 시즌이다. 흥미진진하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