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2G 풀시즌 유력+개막 연기 없다" MLB 사무국, 30개 팀에 '스프링캠프 준비' 통보

2021-01-12 10:53:45

롭 만프레드 MLB 커미셔너. 사진=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개막 시기를 두고 진통을 겪던 메이저리그(MLB)가 '정시 개막'을 준비중이다.



USA투데이는 12일(한국시각) '롭 만프레드 커미셔너가 전 구단에 162경기 풀시즌을 위한 스프링캠프를 예정대로 준비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현재 MLB 2021시즌 개막은 4월 1일로 예정되어 있다. 이에 발맞춰 스프링캠프도 2월 17일부터 애리조나와 플로리다에서 시작된다.

하지만 사무국은 선수들은 물론 입장할 관중들의 안전을 위한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이 확산될 때까지 개막을 한달 정도 늦추고, 이에 맞춰 또 한 번의 단축시즌을 치르자는 것. 개막 연기는 곧 스프링캠프의 연기를 의미한다.

하지만 선수노조(MLBPA)는 '이미 한차례 단축시즌을 안전하게 치렀다. 162경기 풀시즌 외엔 동의하지 않겠다'며 격하게 반발하고 있다. 단체협약(CBA)상 노조의 승인 없이 일방적으로 시즌 개막을 연기할 수는 없다.

2020시즌의 경우 노조가 한차례 개막 연기에 동의했지만, 이후 양측의 협상이 틀어지면서 커미셔너 직권으로 지난 7월 시즌이 강제 개막됐다. 60경기 단축시즌이 진행됐고, 선수들은 기존 연봉의 37%밖에 받지 못했다.

사무국 측은 '무관중 시즌이 열리면서 30개 구단 평균 1억 달러 이상을 손해본 시즌'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수퍼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를 위시한 선수 측은 '(선수들의 연봉 삭감으로)구단 측은 아무 손해도 보지 않았다'고 맞서고 있다. 이 같은 의견 차이가 2021시즌 진행에도 미친 것.

미국은 전세계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하지만 좀처럼 접종 속도를 높이지 못하고 있는 상황.

MLB 30개 구단 중 스프링캠프 티켓 판매를 시작한 팀은 아직 없다. MLB는 관중들의 함성과 함께 예정대로 시즌을 개막할 수 있을까.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