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역대 홀드왕 연봉 인상액 보니 8000∼1억1000만원 사이. 주권의 적정 연봉은?

2021-01-12 06:47:09

KT 주권이 2020 KBO리그 홀드왕에 올랐다. 사진제공=KBO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3000만원을 놓고 KBO가 결정을 해줘야 한다.



KT 위즈의 투수 주 권이 연봉조정 신청을 했다. 주권은 2억5000만원, KT는 2억2000만원을 주장해 평행선을 달리다 결국 심판대에 오르게 됐다. 주권의 2020시즌 연봉은 1억50000만원이었다. 주 권은 1억원(66.7%)을 올려달라는 것이고, KT는 7000만원(46.7%)을 올려주겠다는 얘기다.

연봉 조정 신청을 했으니 KBO가 결정하면 주 권의 연봉이 결정난다. KBO는 양 측이 낸 액수 중 하나만 선택해야 한다.

누가 더 적정한 가격을 부른 것일까. 팀당 144경기 체제가 된 2015년부터 홀드왕의 이듬해 연봉 재계약 결과를 살펴보면 어느 정도 적정선이 나올 수 있을 듯 하다. 팀마다 고과 산정에 차이가 있을 수 있고, 그 선수와 팀의 당시 사정이 다르기 때문에 이전 연봉 재계약 결과를 따라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어느 정도 참고는 가능할 것이다.

2015년 홀드왕인 삼성 라이온즈 안지만은 그해 FA 계약을 해 재계약 대상자가 아니라 제외하고 2016년 부터 2019년까지 4명의 홀드왕이 기록한 연봉 인상액은 적게는 8000만원에서 많게는 1억1000만원이었다.

최저 인상액은 KT가 주 권에게 제시한 7000만원 보다 1000만원 더 많았고, 최고 인상액은 주 권이 주장한 1억원보다 1000만원 더 많았다.

2017년 24홀드를 기록한 진해수가 1억1000만원에서 8000만원 오른 1억9000만원을 받았다. 2016시즌 홀드왕이었던 키움(현 KT) 이보근은 1억6000만원에서 1억1000만원이 오른 2억7000만원에 재계약을 했다.

2019 홀드왕이었던 키움 김상수는 2억7000만원의 연봉을 받았지만 40홀드를 기록하며 홀드왕에 오른데다 예비 FA 프리미엄까지 더해 1억원이 오른 3억7000만원에 연봉 재계약을 했었다.

주 권이 지난해 거둔 성적을 보면 이전 홀드왕과 비교해 전혀 밀리지 않는다. 77경기는 이들 중에서 가장 많은 경기에 나선 것이었고, 70이닝 투구 역시 최다 이닝이었다. 평균자책점 2.70은 이전 5명의 홀드왕 중 가장 좋은 기록이었다. 31홀드는 김상수(40홀드) 안지만(35홀드)에 이은 3위. 1억1000만원이 오른 이보근(25홀드)이나 9000만원 올랐던 롯데 오현택(25홀드), 8000만원 오른 진해수(24홀드)보다 더 많은 홀드를 기록했다.

3000만원의 차이가 100억원 이상의 FA 계약이 나오는 요즘 야구판에선 그리 큰 액수가 아닐 수도 있겠지만 KBO리그 최저 연봉인 2700만원보다 많은 액수다. 즉 누구에겐 1년 연봉인 것이다.

KBO는 KT와 주 권 중 어느 측 주장을 받아들일까.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2015년 이후 홀드왕 성적 및 재계약 현황

2015년=삼성 안지만 66경기 78⅓이닝 4승3패 37홀드 평균자책점 3.33=FA 계약 상태

2016년=키움 이보근 67경기 64⅔이닝 5승7패 25홀드 평균자책점 4.45=1억6000만원→2억7000만원(1억1000만원 68.8% 인상)

2017년=LG 진해수=75경기 52⅔이닝 3승3패 24홀드 1세이브 평균자책점 3.93=1억1000만원→1억9000만원(8000만원 72.7% 인상)

2018년=롯데 오현택 72경기 64⅔이닝 3승2패 25홀드 평균자책점 3.76=6000만원→1억5000만원(9000만원 150%인상)

2019년=키움 김상수 67경기 56⅔이닝 3승5패 40홀드 평균자책점 3.02=2억7000만원→3억7000만원(1억원 37% 인상)

2020년=KT 주권 77경기 70이닝 6승2패 31홀드 평균자책점 2.70=1억5000만원→2억2000만원(KT 구단 제시액) OR 2억5000만원(주 권 요구액)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