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야당 "중국산 백신 효과 65.3% 실망…80%는 돼야"

2021-01-13 16:50:41

[베이징=연합뉴스]

인도네시아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접종을 중국 시노백사 백신으로 시작하는 데 대해 야당에서 불만을 제기했다.





인도네시아 이슬람계 정당인 번영정의당(PKS)의 총재 마르다니 알리 세라는 "시노백 백신의 효과가 65%밖에 안 되는 점은 매우 유감스럽다"며 "효과는 최소 80%는 돼야 한다"고 전날 트위터를 통해 비판했다.

인도네시아는 이날 오전 10시 조코 위도도 대통령이 중국 시노백 백신을 가장 먼저 접종하는 모습을 생중계하고, 전국적으로 접종을 시작한다.

11일 오후 식약청장은 "시노백 백신의 효과는 인도네시아에서 65.3%로 확인됐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요구하는 최저 효능은 50%"라며 긴급 사용을 승인했다.


인도네시아 국영제약사 바이오파르마는 시노백과 손잡고 작년 8월 11일부터 반둥에서 현지인 지원자 1천620명을 대상으로 6개월간의 3상 시험을 진행했다.
시노백 백신 3상 시험을 진행한 터키는 앞서 예방효과를 91.25%로, 브라질 상파울루 주 정부는 78%로 발표했기에 인도네시아 내부에서는 상대적으로 낮은 효과에 실망스럽다는 반응이 나왔다.

게다가 상파울루 주 정부 산하 부탄탕 연구소가 12일 기자회견을 열어 시노백 백신의 전반적인 효과가 앞서 주 정부가 발표한 78%보다 훨씬 낮은 50.38%로 나타났다고 발표함에 따라 접종 직전 '낮은 효과'가 더 부각됐다.
상파울루 주 정부는 ""WHO가 권고한 긴급사용 승인에 필요한 50%는 넘었다"며 오는 25일부터 3월 말까지 900만 명에게 코로나백을 단계적으로 접종할 계획이다.

터키는 이달 14일이나 15일부터 시노백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고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말했다.

인도네시아는 이날부터 집단 면역을 위해 내년 3월까지 전체 인구의 70%인 1억8천150만 명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무료로 접종한다.
우선 접종 프로그램을 통해 올해 4월까지 보건의료인 130만 명, 공무원·공공근로자 1천740만 명, 60세 이상 노인 2천150만 명에게 접종한다.

나머지 일반인들은 올해 4월부터 내년 3월까지 순차로 접종한다.

인도네시아에서 진행한 시노백 백신 3상 시험 대상이 18∼59세라서 노인들에 대한 효능은 확인되지 않았다.

이 때문에 백신 접종은 젊은 층을 대상으로 먼저 시행한다.
마루프 아민 부통령도 77세라서 조코위 대통령과 같이 접종하지 않고 나중에 맞을 예정이다.
인도네시아는 시노백 총 1억2천550만회, 아스트라제네카와 노바백스, 화이자 각 5천만회, 백신 공동구매·배분 기구 코백스(COVAX)를 통한 5천400만회 분량을 확보했다.

인도네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연말·연초 연휴 뒤 급증세를 보이고 있으며 전날 1만47명이 추가돼 누적 84만6천여명, 사망자는 일일 최고치인 302명이 추가돼 누적 2만4천645명이다.

[https://youtu.be/dgOj7HoqcEY]



noanoa@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